현대건설·흥국생명, 이번 주가 역전 찬스
상태바
현대건설·흥국생명, 이번 주가 역전 찬스
팀 내 주축 ‘대표팀 소집’ 앞두고 승수 쌓아 놔야 선두 도약 가능성
  • 연합
  • 승인 2019.12.10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프로배구 현대건설과 흥국생명이 대표팀 소집을 앞두고 판세 뒤집기에 속도를 낸다. 두 팀은 2019-2020시즌 V리그 현재 승점 1 차로 1위 GS칼텍스(승점 25)를 바짝 쫓고 있다. 개막 후 선두를 달리던 GS칼텍스가 3라운드에 돌입하자 연패에 빠진 사이 승수를 쌓으면서 선두 싸움은 한층 치열해졌다. 3위 흥국생명보다 한 경기 덜 치른 현대건설은 이번 주 선두 역전 찬스를 잡았다.

대한배구협회가 지난 6일 발표한 도쿄 올림픽 아시아대륙예선전 국가대표팀 엔트리(14명)를 보면 IBK기업은행·KGC인삼공사·흥국생명(이상 3명) 소속 선수가 가장 많고, 현대건설이 2명으로 뒤를 잇는다. 흥국생명에선 레프트 이재영, 센터 이주아, 리베로 김해란, 현대건설에선 세터 이다영과 센터 양효진이 태극마크를 달았다.

국가대표 선수들은 15일까지 정규리그를 뛴 뒤 16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 모여 담금질한다. 이에 따라 V리그 여자부 각 팀은 주축 선수들을 대표팀에 보내기 전 치르는 이번 주 경기에서 최대한 승점을 쌓아 놔야 한다. 대표 차출 선수가 많고 이번 주 두 번씩 경기를 치르는 기업은행, 인삼공사, 현대건설은 승점 획득의 열망이 더 간절하다.

현대건설은 10일 기업은행, 15일 인삼공사를 상대로 연승에 도전한다. 시즌 2전 전승을 챙긴 팀이라 자신감은 넘친다. 특히 세 시즌 만에 교체 선수로 복귀한 왼손 장신 공격수 헤일리 스펠만(등록명 헤일리)이 득점력을 높여 가는 중이어서 고공비행 채비를 갖췄다.

흥국생명은 12일 도로공사를 낚으면 시즌 운용이 한결 수월해진다. 흥국생명은 맹장 수술로 이탈했던 루시아 프레스코(등록명 루시아)가 합류하고 베테랑 센터 김나희가 거들면서 공격적 플레이가 원활해졌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