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의회 정의당 박시동·장상화 의원, 市 청소행정 부실감사 지적
상태바
고양시의회 정의당 박시동·장상화 의원, 市 청소행정 부실감사 지적
  • 조병국 기자
  • 승인 2019.12.10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의회 정의당 소속 의원단이 고양시 자원순환과의 ‘생활폐기물 수집과 운반 관련 용역의 원가 부풀리기 및 과다 지급 건’에 대한 감사 결과에 대해 부실 감사를 지적하고 나섰다.

박시동·장상화 시의원 등 정의당 소속 시의원단은 9일 오후 1시30분께 시의회 4층 영상회의실에서 "시정질문을 통해 시의 청소행정 관련 잘못된 문제점을 지적했더니 시가 허점투성이의 감사 결과를 내놓고 부실 감사를 정당화하기에 급급했다"며 "청소행정의 잘못된 문제점을 축소·은폐하고 근본적 문제 해결을 거부하는 것을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청소차량의 수리수선비를 각각의 차량에 차등 지급하도록 한 환경부 고시를 무시하고 일괄 지급하는 잘못된 원가 산정을 용역업체가 한 것이 획인됐다면 그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상화 의원은 지역 내 10개 청소용역업체가 청소차량을 운행하면서 2017년 상반기까지 직접 감가상각비 1억9천여만 원 및 이와 연동된 일반관리비와 이윤 1천882만여 원을 과다 산정해 지급받아 온 것을 밝혀내 시가 환수받도록 조치했다.

하지만 시는 직접 수리수선비 1억7천900여만 원에 대해 계약관계상 흠결로 아예 환수할 수 없는 처지에 놓였고, 또 이와 연동된 일반관리비 및 이윤은 아예 파악도 못 하고 있어 환수 조치는 엄두도 낼 수 없는 실정이다.

이에 대해 시의 한 관계자는 "청소행정부서는 모든 공무원들이 업무를 기피하는 대표적 부서로, 이들에게 청소차량의 원가 산정 업무 등 전문성을 요구할 수 없는 사실적 한계가 있다"고 했다.

고양=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