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소정당-인천시민단체 ‘비례대표 확대’ 선거법 개정 촉구
상태바
군소정당-인천시민단체 ‘비례대표 확대’ 선거법 개정 촉구
  • 장원석 기자
  • 승인 2019.12.10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법 개정안 국회 통과 촉구 기자회견’이 9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려 인천지역연대 회원들이 발언을 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정의당 인천시당과 민중당 인천시당 등 지역 군소정당들이 비례대표 확대를 주장하면서 내년 총선에서 살길 찾기에 나섰다.

이들과 인천평화복지연대, 민주노총 인천본부 등 인천지역연대는 9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확대하는 선거법 개정은 촛불이 요구한 정치 개혁의 첫걸음이니 외면하지 말라"고 성토했다.

인천지역연대는 자유한국당에 대한 비난을 시작으로 더불어민주당의 강력한 개정 의지를 촉구했다.

이들은 "한국당은 필리버스터를 통해 국회 본회의를 파행시켜 공직선거법 개정을 무산시키려 하고 있다"며 "민생과 민주주의를 얘기하기 전에 민생 관련 법안들과 선거법을 포함한 개혁 입법에 대한 발목 잡기를 당장 중단하라"고 규탄했다.

이어 "민주당은 촛불로 여당이 됐으니 촛불의 명령인 정치 개혁의 임무를 다하면 된다"며 "선거법 개정안에 대해 한국당의 눈치를 보거나 당리당략으로 후퇴하지 말고,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최대한 확대하는 방식으로 여야 4당이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정기국회 종료 하루 전날인 이날 오후 여야는 예산안과 민생법안 처리에 합의하며 정면충돌을 가까스로 피했지만, 상정 보류한 선거법과 검찰 개혁 법안에 대한 논의가 순탄치는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