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 안 막고 편히 숨쉬면서 전기버스 96대 완충
상태바
귀 안 막고 편히 숨쉬면서 전기버스 96대 완충
수원시, 국내 최대 충전소 준공
  • 박종대 기자
  • 승인 2019.12.10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 무공해 전기버스 충전소 준공식’이 열린 9일 수원시 파장동 수원북부공영차고지에서 이재명 경기지사, 염태영 수원시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수원 무공해 전기버스 충전소 준공식’이 열린 9일 수원시 파장동 수원북부공영차고지에서 이재명 경기지사, 염태영 수원시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9일 오후 3시께 수원시 장안구 파장동 소재 북부공영차고지. 시내에서 승객을 태우고 노선 운행을 마친 뒤 복귀한 시내버스 수십 대가 주유 중인 모습이 보였다. 파란색 외장의 버스들은 도로를 주행하고 왔음에도 더러운 흙먼지나 기름때 등 각종 오염물질이 묻지 않은 채 깨끗한 상태였다.

차고지 역시 한꺼번에 100대 가까운 시내버스가 입고할 수 있는 규모를 갖추고 있지만 버스 매연이나 기름 냄새는 물론 엔진 소음도 나지 않았다. 충전소 사무실 건물이나 아스팔트 바닥에도 지저분한 기름 자국을 찾아볼 수 없었다. 지난 10월 중순부터 수원북부공영차고지에 전기버스 충전 인프라를 구축한 이후부터 찾아온 커다란 변화다.

경기도와 수원시, 수원여객㈜은 운행이 종료된 전기버스에 충전기만 꽂아 두면 밤새 96대의 버스가 순차적으로 완충되는 대규모 충전 인프라를 국내 최초이자 최대 규모로 이곳에 구축했다. 기존에는 천연가스(CNG) 버스가 주로 입고돼 차량이 주유하는 장소로 사용되면서 한꺼번에 버스가 들어올 때는 매연 냄새와 차량 소음이 심각했다.

수원여객이 구매한 전기버스는 한 대당 가격이 3억8천만 원에서 4억 원가량이다. 중앙정부와 경기도, 수원시가 차량구입비 명목으로 한 대당 보조금 1억6천만 원(국비 1억 원, 도·시비 각 3천만 원)을 지원했지만 이를 감안해도 버스회사가 부담한 비용은 한 대당 2억 원을 훌쩍 넘는다. 수원여객은 수원북부공영차고지에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제반시설 비용 약 27억 원도 부담했다. 시는 시유지인 북부공영차고지를 충전 인프라 부지로 제공했다.

이렇게 도입한 전기버스 36대는 10월 중순부터 2개 노선(5·98번)에서 시범운행 중이다. 나머지 50여 대는 내년 1월 보급할 예정이다.

경기도와 수원시, 수원여객㈜은 이날 수원북부공영차고지에서 전기버스 충전 인프라 구축사업 준공식 및 시승식을 개최했다. 이재명 경기지사와 염태영 수원시장, 이용진 수원여객 대표이사 등이 참석해 친환경 전기버스에 직접 시승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일반버스와 전기버스의 매연 및 소음 등 오염도도 현장에서 측정해 봤다. 소음측정기로 재 본 결과 기존 CNG 버스는 순간 최대 소음치가 94.8㏈이 나온 반면 전기버스는 수치상 ‘0’을 보였다. 매연 배출허용기준(불투과율)도 CNG 버스는 기준치인 25% 이하를 충족하는 4.5%로 반응했지만 전기버스는 소음측정치와 동일한 ‘0’을 기록했다.

이 지사는 축사를 통해 "최근 미세먼지 문제가 워낙 심각하고 국민들의 관심도 높아진 만큼 도에서 전기버스와 수소버스 도입을 최대한 많이 늘리려고 한다"며 "정부 정책에도 부합하고 국민들도 원하는 중요한 정책과제인 만큼 지원 걱정을 하지 않을 수 있도록 도가 열심히 지원하겠다"고 했다.

염 시장도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변화하는 것은 이제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정부와 기업, 시민 모두 실질적인 변화를 만들어야 한다"며 "시민의 당연한 권리인 맑은 공기를 지키기 위해 수원시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