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최다 관중’ 기록한 안산 풀·플러스·그린 스타디움 3관왕
상태바
K리그2 ‘최다 관중’ 기록한 안산 풀·플러스·그린 스타디움 3관왕
  • 심언규 기자
  • 승인 2019.12.11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0일 ‘하나원큐 K리그2 2019’ 25~36라운드 관중 유치 성과와 마케팅 성과를 평가해 ▶풀 스타디움(Full Stadium)상 ▶플러스 스타디움(Plus Stadium)상 ▶팬 프렌들리 클럽(Fan-friendly Club)상 ▶그린 스타디움(Green Stadium)상 수상 구단을 선정·발표했다.

3차 기간 동안 관중 수가 눈에 띄게 늘어난 구단은 안산 그리너스FC다. 안산은 25~36라운드 총 5번의 홈경기당 평균 4천593명의 유료 관중을 유치했다. 전기(13~24라운드) 대비 무려 2천109명이 늘어난 수치다. 이로써 가장 많은 관중을 유치한 구단에게 주어지는 ‘풀 스타디움’상과 전기 대비 관중 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구단에 수여하는 ‘플러스 스타디움’상을 차지했다. 또한 홈구장인 안산와스타디움의 탁월한 잔디 관리 및 시설 보수를 통해 ‘그린 스타디움’상도 수상했다.

안산은 ‘2019 하나원큐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도 그린 스타디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