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력 통계상 ‘호날두 위에 손흥민’
상태바
경기력 통계상 ‘호날두 위에 손흥민’
손, 시즌 10호골 기록하며 폭발적 활약 호날두보다 8계단 높은 공동 17위 자리 EPL 선수 통틀어 7위, 토트넘에선 1위
  • 연합
  • 승인 2019.12.11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토트넘)의 ‘클래스’가 국제축구연맹(FIFA) 산하 연구기관의 통계로도 입증됐다.

FIFA 산하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는 10일(한국시간) 유럽 35개 프로축구 리그 소속 선수들의 경기력을 지표화한 ‘2019-2020시즌 인스탯 퍼포먼스 인덱스’를 발표했다. 손흥민은 337점을 부여받아 당당히 17위에 자리했다. 프랑스 리그1 최강 파리 생제르맹의 중원 사령관 마르코 베라티, 리그1 득점순위 3위인 멤피스 데파이(리옹)가 손흥민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특히 유벤투스 이적 뒤 예전만 못하다는 평가를 받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공동 25위(332점)로 손흥민보다 8계단 아래 머물렀다.

손흥민 위로는 빅리그 슈퍼스타들뿐이다. 통산 6차례 발롱도르 수상에 빛나는 리오넬 메시(401점·바르셀로나)가 1위에 오른 가운데 하킴 지예흐(377점·아약스·2위), 킬리안 음바페(366점·PSG·3위), 리야드 마레즈(362점·맨체스터시티·4위)가 차례로 상위권에 안착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선수 중에서는 손흥민이 7위다. 토트넘 선수 중에서는 손흥민이 1위에 올랐고 수비수 토비 알데르베이럴트(공동 12위·329점), 공격형 미드필더 델리 알리(공동 13위·328점)가 뒤를 이었다.

FIFA가 스위스 뇌샤텔대와 공동 설립한 CIES는 골과 도움 등 공격포인트뿐 아니라 소속팀의 성적, 포지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인스탯 퍼포먼스 인덱스를 산출한다. 손흥민은 큰 부상 없이 매 시즌 20골을 넘나드는 득점력을 보여 주며 토트넘의 고공비행을 이끌어 왔다. 지난 8일 번리와의 경기에서는 70여m 폭풍 드리블 뒤 원더골이자 시즌 10호골을 기록하며 ‘손나우두’(손흥민+호나우두)라는 새로운 별명을 얻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