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생활안전’ 빨간불
상태바
인천시 ‘생활안전’ 빨간불
낙상·익사 등 분야 ‘4등급’ 취약 최상등급 1등급 없어 대안 필요
  • 조현경 기자
  • 승인 2019.12.11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생활안전’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10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9년 전국 지역안전지수’(2018년 통계 기준)를 발표했다. 지역안전지수는 교통사고·화재·범죄·생활안전·자살·감염병 등의 사망자 수와 위해지표 등을 반영한 지수를 말한다. 1∼5등급으로 나눠지며 1등급이 최상등급, 5등급이 최하등급이다.

인천은 생활안전(낙상, 익사 등) 분야에서 4등급을 받았다. 화재·범죄·자살은 3등급, 교통사고·감염병은 2등급을 받았다. 최상등급인 1등급은 없었다.

지역 군·구에서는 1등급이 나왔다. 강화군은 교통사고 분야에서, 옹진군은 화재·자살, 계양구는 화재, 연수구는 범죄·감염병, 동구는 자살 분야에서 1등급을 받아 해당 분야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로 평가됐다.

하지만 중구는 교통사고·화재·생활안전에서 5등급을, 남동구는 화재, 미추홀구는 자살 분야에서 각각 5등급을 받았다.

우리나라 전체 안전사고 사망자 수는 지난 3년간(2015∼2017년) 감소하다가 2018년 증가했다. 연도별 안전사고 사망자 수는 2015년 3만1천582명에서 2016년 3만944명, 2017년 2만9천545명으로 줄어들다가 2018년 3만1천111명으로 늘어났다. 이는 자살 및 법정감염병 사망자 수가 대폭 증가했기 때문이다.

자살 사망자는 10대, 30~40대, 60대에서 크게 증가했으며 10대는 정신적, 30~40대는 경제적, 60대 이상은 육체적 질병 문제가 자살 동기인 것으로 분석됐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과 비교해 보면 화재·범죄·생활안전은 양호한 수준이지만, 교통사고·자살·감염병 분야 사망자 수는 OECD 평균보다 높았다. 특히 자살 분야는 OECD 평균과 2배 이상 차이를 보여 중앙부처와 지자체의 중점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행안부 관계자는 "지역안전지수는 지역의 안전수준을 과학적·객관적으로 진단한 것"이라며 "보다 안전한 지역사회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지자체 차원의 적극적인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