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환경청, 베이징서 ‘한·중 자동차 오염물질 저감정책 포럼’ 개최
상태바
수도권환경청, 베이징서 ‘한·중 자동차 오염물질 저감정책 포럼’ 개최
  • 박성철 기자
  • 승인 2019.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소속 수도권대기환경청은 중국환경과학연구원과 함께 한·중 양국의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해결책의 일환으로 ‘한·중 자동차 오염물질 저감정책 포럼’을  12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양국 환경장관이 지난 11월 4일에 서명한 ‘청천(晴天, 맑은 하늘) 계획’의 이행을 위해 마련됐다.

포럼에서는 양국의 정부기관, 학계, 산업계 등  30여명이 한자리에 모여 자동차 오염물질 저감정책을 공유하고, 국내 배출가스 저감기술을 중국 미세먼지 저감정책에 적용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수도권대기환경청에서는 노후경유차에 대한 배출가스 저감정책을 발표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국내 자동차 배출가스 규제현황을, 저감장치 제작사는 배출가스 저감기술 및 사업동향 등에 대하여 소개할 예정이다.

중국 측은 중국환경과학연구원에서 자동차 환경관리정책 추진성과를, 자동차오염배출통제센터에서 자동차 배출가스 규제현황 및 전망을 발표한다.

또한, 한국자동차환경협회와 저감장치 제작사는 포럼 전날 국내 배출가스 저감기술이 중국 자동차 오염 저감정책에 활용되도록 중국환경보호산업협회와 별도로 협의회를 갖는다.

협의회에서는 배출가스 저감기술에 대한 교류협력 방안, 정기적인 협의회 및 인적교류 방안 등 실질적 협력체계 구축에 대하여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포럼 당일에는 재중 기업가들을 초청하여 중국의 환경규제 현황을 파악하고 배출가스 저감기술의 중국시장 진출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