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철도 등 SOC 예산 대폭 증액 경기도, 내년 국비 15조8249억 확보
상태바
도로·철도 등 SOC 예산 대폭 증액 경기도, 내년 국비 15조8249억 확보
안성~구리 고속道 2961억·서해복선철 100억 등 총 규모 12%↑
  • 정진욱 기자
  • 승인 2019.12.12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오송 복복선 노선도. /사진 = 연합뉴스
평택∼오송 복복선 노선도. /사진 = 연합뉴스

경기도가 국회 예산심의에서 도로·철도 등 교통 분야 예산이 증액되면서 2020년도 예산으로 국비 15조8천249억 원을 확보했다. 

 도는 지난 1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2020년도 정부 예산 수정안을 분석한 결과, 15조8천249억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올해 14조949억 원보다 1조7천300억 원(12.2%) 늘어난 규모다. 

 도의 분석에 따르면 국회 예결위 심사를 통해 도와 연관된 총 104개 사업 4천348억 원이 정부예산안보다 증액됐다.

 우선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농가 지원을 위한 ASF 피해농가 보상금 및 모니터링 예산 540억 원이 증액됐으며, 이 중 150억 원이 김포·연천·파주 등 ASF로 피해를 입은 돼지축산농가 피해 보상을 위해 지원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동물의 사체를 열처리해 자원화하는 동물자원순환센터 건립 설계예산도 확보됐다. 건립예산은 총 480억 원으로 설계가 완료되면 도는 정부와 240억 원씩 부담해 향후 3년 내 건립하게 된다.

 이 밖에 도가 요구한 전기버스 도입 예산 중 절반가량인 300대의 전기버스 교체 지원비를 받을 수 있게 됐다. 환경·안전예산은 미세먼지 대응사업을 중심으로 올해 5천761억 원에서 2020년 1조450억 원으로 4천647억 원(81.3%)이 증가됐다.

 교통 분야에서는 ▶서창∼안산고속도로 건설 10억 원 ▶안산∼북수원고속도로 건설 10억 원 ▶동이천나들목 국도 건설 10억 원 ▶삼가∼대촌 국도 건설 64억 원 ▶포천 군내∼내촌 국지도 건설 2억 원 ▶화성 우정∼향남 국지도 건설 2억 원 등의 도로사업이 예산안에 반영됐다. 철도 사업 중에서는 ▶평택∼오송 2복선화 80억 원 ▶수서∼광주 복선전철 80억 원 ▶서울도시철도 9호선 4단계 연장 60억 원 ▶GTX-C노선 10억 원 ▶옥정∼포천 철도건설사업 49억 원 등이 신규 사업으로 포함되면서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예산심의 과정을 통해 증액된 사업은 ▶평택호 횡단도로 건설 39억 원 ▶연천 동이∼우정 도로 확·포장 4억 원 ▶분당지역 지하역사 내 공기질 정화 타당성용역 3억 원 ▶파주∼포천 고속도로 30억 원 ▶동두천 신천 고향의강 사업 25억 원 ▶김포∼파주고속도로 80억 원 등이다.

 이 밖에 ▶서해선 복선전철 100억 원 ▶수도권광역급행철도 50억 원 ▶신안산선 복선전철 50억 원 ▶서창∼안산고속도로 건설 10억 원 ▶안산∼북수원고속도로 건설 10억 원 등의 사업예산도 신규 편성되거나 증액됐다.

 특히 안성∼구리 고속도로의 경우 국회 심의 과정에서 정부안 2천501억 원에서 460억 원이 증액, 2천961억 원으로 대거 늘어났으며,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범사업 도입을 위한 예산 13억5천만 원도 신규 편성됐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Tag
#예산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