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국가대표 1순위 될 법한 유영
상태바
피겨 국가대표 1순위 될 법한 유영
두 차례 선발전 점수 합친 뒤 확정 시즌 대회서 한국 여자 선수 최초 트리플 악셀 ‘클린 처리’하며 주목
  • 연합
  • 승인 2019.12.12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트 김연아’를 꿈꾸는 한국 피겨스케이팅 차세대 주자들이 경상남도 김해문화재단 시민스포츠센터 빙상장으로 집결한다. 무대는 13~15일 열리는 ‘2019 KB금융 전국남녀 회장배 랭킹대회 겸 차기 시즌 피겨 국가대표 1차 선발전’이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이번 대회 점수와 다음 달 종합선수권대회 점수를 합산해 남자싱글 4명, 여자싱글 8명의 국가대표를 선발한다.

김연아(은퇴) 독주 체제였던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싱글은 최근 수준급 실력을 갖춘 선수들이 등장하면서 춘추전국시대를 방불케 한다.

가장 눈길을 끄는 선수는 유영(과천중·사진)이다. 올 시즌 한국 여자 선수 최초로 실전 대회에서 세 바퀴 반의 고난도 점프 ‘트리플 악셀’을 완벽히 처리했다. 10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 개인 최고 217.49점을 받아 평창 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를 꺾고 동메달을 획득하기도 했다. 시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 4위로 그랑프리 파이널에 오르진 못했지만 국제대회에서 통할 수 있다는 걸 증명했다.

남자 싱글에선 차준환(휘문고)의 독무대가 예상된다. 차준환은 2018-2019시즌 그랑프리 파이널에 진출하며 한국 피겨의 새로운 역사를 썼지만 올 시즌 시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 8위, 4차 대회 6위에 그쳐 부진하다. 이번 대회에서 약진할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