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대한항공 ‘한국 선수’ 알렉스
상태바
이제 대한항공 ‘한국 선수’ 알렉스
프로배구 최초로 귀화 절차 통과 향후 국적 포기 거쳐 주민증 발급 팀 내 ‘원포인트 블로커’로 뛸 듯
  • 연합
  • 승인 2019.12.12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출신의 남자 배구선수 알렉스(26·대한항공·사진)가 프로배구 선수로는 처음으로 귀화 절차를 모두 통과했다. 알렉스는 기존 국적 포기 등 행정절차를 밟은 뒤 한국 선수로 남자프로배구 V리그 경기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알렉스 측은 11일 "법무부 국적심의위원회로부터 면접을 통과했다고 통보받았다. 조만간 기존 국적(홍콩·캐나다)을 포기하고 귀화 절차를 마무리해 한국 주민등록번호를 발급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 국적을 취득하는 된 알렉스는 향후 문제 없이 V리그 경기에 뛸 수 있다. 앞서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은 "알렉스가 귀화하는 대로 원포인트 블로커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프로배구에서 외국인 선수가 특별귀화해 한국 선수가 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알렉스는 프로배구 1호 귀화 선수로 남게 됐다. 국적법 제7조는 과학·경제·문화·체육 등 특정 분야에서 매우 우수한 능력을 보유했고 국익에 기여할 수 있다고 인정되는 사람을 ‘우수 인재’로 정해 특별귀화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프로농구 라건아(리카르도 라틀리프·전주 KCC)도 지난해 1월 체육 분야 우수 인재로 한국 국적을 얻었다.

홍콩에서 태어난 알렉스는 2013년 김찬호 경희대 감독에게 스카우트돼 2014년 9월 경희대에 외국인 전형으로 입학했다. 이후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과 2017년 타이완 하계 유니버시아드에 홍콩 대표로 출전해 두각을 드러냈고, 지난 9월 국내 프로배구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6순위로 대한항공의 지명을 받았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