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산재 없는 세상’ 만들기 최선
상태바
올해도 ‘산재 없는 세상’ 만들기 최선
산재장애인 인천시협회 동구서 창립 5주년 행사
일상 복귀 위한 새 대안·제도적 장치 강구 약속
  • 최유탁 기자
  • 승인 2019.12.12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한국산재장애인 인천시협회는 최근 인천시 동구지역 내 한 음식점에서 창립 5주년 행사와 회원가족 힐링을 위한 위안잔치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김완배 사)한국산재장애인협회장, 김득린 송암복지재단 이사장, 김정식 미추홀구청장, 내외빈 등 200여 명이 참석해 축하했다.

정천용 인천시협회장은 "아직도 매년 산업현장에서 2천 명 이상이 목숨을 잃고 있으며, 산재를 입은 후 직업 복귀에도 선진국의 70.8%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40% 수준에 머물고 있다"며 "평균 2년간의 요양 후에도 직업복귀가 어려울 경우 이러한 경제적, 심리적 고통은 그대로 가족의 몫이 된다"며 안타까워했다.

그는 또 "이런 상황에서 산재 발생 전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재활과정 과정에서 당사자의 의지도 중요하지만 새로운 대안과 제도적 장치강구가 필요하다"며 "우리 협회에서는 장애인의 권익옹호와 복지증진에 최선의 노력과 산업재해가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날 행사에서는 ‘지중해밴드’ 이성식 단장 등 다수 가수 공연과 만찬, 축하공연 및 회원 노래자랑 등도 함께 진행됐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