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인천세무서, 1인 창조기업 고충에 귀 쫑긋… ‘현장상담실’ 운영
상태바
남인천세무서, 1인 창조기업 고충에 귀 쫑긋… ‘현장상담실’ 운영
  • 우제성 기자
  • 승인 2019.12.12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인천세무서(서장 신방환)는 지난 10일 인천시 남동구에 소재한 인천창업통합지원센터에 입주한 1인 창조기업(창의성과 전문성을 갖춘 1인이 상시근로자 없이 사업을 영위하는 자)을 위해 현장상담실을 운영했다.
 

인천창업통합지원센터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지정한 ㈜미래서비스(대표 이승연)에서 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위탁운영하는 곳이며, 이번 현장상담실 운영으로 1인 창조기업 사업자들의 궁금한 사항을 해소했다.

신방환 서장은 "남인천세무서는 앞으로도 우리나라 경제의 새로운 성장 동력인 스타트업 기업과의 소통을 통해 세무 불편사항을 적극 해결하여 지속적인 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