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월 남은 ‘인천시 한정면허 폐지’ 버스업체 근로자들 고용불안 호소
상태바
7개월 남은 ‘인천시 한정면허 폐지’ 버스업체 근로자들 고용불안 호소
16개 노선 폐지 170대 운행 중단 사무직 등 재취업도 어려운 상황 시 "운수노동자 일부는 고용승계"
  • 우제성 기자
  • 승인 2019.12.12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스 차고지.(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 = 기호일보 DB
버스 차고지.(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 = 기호일보 DB

인천시가 추진하는 시내버스 한정면허 폐지를 두고 운수업계 종사자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내년 7월 말께 시내버스 노선체계 개편안에 따라 한정면허가 폐지되면 해당 운수업체 근로자들의 일자리 보장이 불투명해지기 때문이다.

11일 시에 따르면 현재 ‘인천지역 시내버스 노선운영체계 개편 및 효율화 방안 연구용역’이 진행 중이다.

이번 용역에서 시는 기존 굴곡 노선과 장거리 노선을 대대적으로 줄인다. 또 기존 ‘간선’ 위주 운영에서 지하철역·학교·병원·공공기관 등 시민의 동선을 반영한 ‘지선’ 위주로 개편한다.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시는 시민 공청회 및 설명회와 자문위원회, 버스정책위원회 등을 거쳐 내년 7월 31일 노선 개편을 전면 시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준공영제 버스 운영수입 확대와 재정 절감을 이유로 한정면허를 폐지할 방침이다. 현재 인천지역에서 운영 중인 한정면허 보유 업체는 모두 8곳이다. 이들 업체는 지난 7월 재갱신을 통해 한정면허를 1년 연장했다. 시내버스 노선체계 개편안이 시행되면 더 이상의 갱신이 불가능해 이들 업체가 운행 중인 16개 노선이 폐선되며, 총 170대의 버스가 운행을 멈추게 된다.

한정면허 폐지가 약 7개월 앞으로 다가오자 해당 운수업체 근로자들은 고용 불안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지역의 한 한정면허 운수업체 직원 A씨는 "까놓고 말해서 시가 우리에게 내년 7월부로 폐업하라고 강제한 꼴밖에 더 되느냐"며 "대표들은 그렇다 치더라도 업체에서 월급을 받으며 생활하는 버스기사·사무원·정비사들은 불안한 미래를 걱정하고 있는 처지"라고 호소했다.

또 다른 한정면허 운수업체 직원 B씨는 "정비사의 경우 기술직이어서 다른 업체로 그나마 수월하게 이동할 수 있는데, 사무직 등은 자리가 잘 나지 않는데다가 최저임금 상승을 이유로 재취업도 어렵다"고 토로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따른 인력 충원의 일환으로 한정면허 업체에서 근무하던 운수노동자 중 일부를 고용승계할 계획"이라며 "정비 및 사무인력에 대한 대책은 검토한 바 없다"고 설명했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