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복지 취약지점은? 차상위 대상자 늘리고 교육약자 지원 나설 때
상태바
인천 복지 취약지점은? 차상위 대상자 늘리고 교육약자 지원 나설 때
인천 복지기준선 설정 시민토론 참가자 분과별 요구사항 ‘봇물’
  • 김희연 기자
  • 승인 2019.12.13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12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인천 복지기준선 설정 시민 대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박남춘 인천시장이 12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인천 복지기준선 설정 시민 대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민들의 보편적이고 인간다운 삶을 책임질 ‘인천형 복지기준선’의 윤곽이 명확해지고 있다.

인천시와 인천복지재단은 12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인천 복지기준선 설정 시민 대토론회’를 열고 복지기준선 연구 결과를 토대로 한 인천 복지의 방향을 제시했다. <관련 기사 3면>

이번 토론회는 ‘당당한 시민과 함께 하는 풍요로운 인천복지’를 주제로 열렸다. 재단이 제시한 인천 복지의 방향에 대해 시민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자 마련된 자리다. 민선7기 복지 분야 최대 규모로 열린 이번 토론회에는 직접 참여를 신청한 시민을 비롯해 복지 현장 및 학계 전문가, 관계 기관 담당자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재단에 따르면 인천 복지기준선 연구는 소득·건강·주거·교육·돌봄 등 5개 분과로 나눠 수행됐다. 도출된 각 분과의 비전은 ▶가난의 두려움 없이 인간다운 삶을 꿈꿀 수 있는 인천(소득) ▶모든 시민이 신체적·정신적 건강 상태를 유지하는 지원체계(건강) ▶인천시민 누구나 집 걱정 없이 누리는 지역사회 생활(주거) ▶사회적 우애를 실천하는 민주시민 양성(교육) ▶사회취약자들의 돌봄과 인권 개선 및 돌봄제공자들의 처우 개선(돌봄) 등이다.

전용호 인천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경과보고를 통해 "인천시가 복지기준선을 설정하는 이유는 앞으로 일정 수준의 복지를 시민들에게 권리로서 보장하겠다는 약속"이라며 "인천 복지기준선은 인간다운 삶의 조건에 대한 방향성을 설정하는 동시에 시민의 안전한 삶에 대한 공적 보장의 의지 표명"이라고 강조했다.

전 교수의 경과보고 후에는 시민의 목소리를 다양하게 담는 원탁토론회가 본격적으로 진행됐다. 시민 토론자들은 각 분야별 복지기준선 과제에 대해 토론하고, 전자투표시스템을 활용해 인천 복지에 대한 다양한 생각을 표현했다.

인천 복지기준선은 이번 토론회에서 공유된 시민 의견과 분야별 우선 실천과제, 재정 여건 등 검토를 거쳐 2020년 발표될 예정이다.

유해숙 인천복지재단 대표는 "복지기준선 연구를 통해 대략적인 인천 복지의 방향과 청사진이 나왔고, 연구는 올해 마무리할 계획"이라며 "이번 토론회는 우리가 도출한 복지기준선 방향을 시민들에게 점검 받는 과정이자 의견 공유의 장으로, 남은 기간 시 담당부서가 인천 복지기준선 비전을 토대로 세부적인 정책을 세울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