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수도권 의원 "경인전철 지하화 연구용역비 내년도 예산에 편성"
상태바
민주당 수도권 의원 "경인전철 지하화 연구용역비 내년도 예산에 편성"
  • 최두환 기자
  • 승인 2019.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인전철과 인접한 지역구 국회의원들은 지난 12일 내년도 정부예산에 경인전철 지하화 사업을 급진전시킬 수 있는 연구용역비가 편성됐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서울 구로갑) 원내대표, 김상희(부천 소사)·김경협(부천 원미갑) 의원은 ‘내년도 국토교통부 사업으로 <도시재생과 철도시설의 효율적 연계방안> 연구용역비 10억 원이 새롭게 편성됐다’는 자료를 배포했다.

이 예산 편성은 이들 의원들이 국회 상임위와 예결위의 내년도 정부예산 심사과정에서 "도시를 단절하는 원도심 지상철도 구간은 철도 지하화와, 지상부 도시재생사업을 연계해 통합적으로 추진할 필요성이 높다"며 "구체적인 추진 방안 검토를 위한 연구용역 예산을 편성해야 한다"고 요구해 관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의원들은 역시 공동으로 철도 지하화와 지상부 도시재생 사업을 통합 추진하는 법안도 발의해 현재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심사중이다. 

김경협 의원이 대표발의자로 이름을 올린 ‘대도시권 철도의 지하화와 통합 택지·도시 개발을 통한 도시경쟁력 강화에 관한 특별법안’은 정부나 지자체가 철도 지하화와 지상개발을 동시에 추진하는 특별 구역을 지정할 수 있도록 규정했다. 

의원들은 "이렇게 되면 그동안 철도 지하화 사업의 발목을 잡아왔던 예비타당성(예타) 심사의 경제성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 철도 지하화 계획과 동시에 지상 개발계획이 수립돼 도시계획으로 고시되면 그로 인한 향후 개발가치가 지하화 사업의 편익에 반영되면서 사업의 경제성이 크게 높아지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또 "과거 철도관련 시설 예타 사례를 보면 도시계획으로 고시되지 않는 경우 공시지가의 1.4배 정도만을 편익에 반영하면서 경제성이 확보되지 않아 철도 지하화 사업은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경인선 지하화 기본구상’ 연구보고서에서 ‘지구단위 계획 수립 지역에 대하여 현재 공시지가의 2.8~3.5배 적용이 가능하여 경제성 확보 기대’라고 밝힌 바 있다. 도시계획이 수립·고시되면 경인선 지하화 사업이 예타 심사를 통과할 수 있다는 뜻을 담고 있다.

한편, 이번 예산편성에 따라 내년도에 진행되는 국토교통부의 연구용역 결과와 국회 심사중인 관련 특별법안의 통과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