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의심환자 3주새 2배…"예방접종 이제라도 서둘러야"
상태바
독감 의심환자 3주새 2배…"예방접종 이제라도 서둘러야"
  • 연합
  • 승인 2019.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인플루엔자(독감) 의심환자가 증가하고 있어 예방접종을 서두르는 등 감염 예방에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13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병원을 통해 집계되는 독감 의사환자(의심환자)는 지난달 15일 독감 유행주의보가 발령된 이후 지속해 증가했다.

 외래환자 1천명당 의사환자는 11월 17∼23일 9.7명, 24∼30일 12.7명, 12월 1∼7일 19.5명으로 3주 사이에 2배 가까이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7∼12세 의사환자분율이 가장 높아 집단생활을 하는 학생들에서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12세 외래환자 1천명당 의사환자는 11월 17∼23일 24.1명, 24∼30일 35.2명, 12월 1∼7일 59.5명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독감 예방과 확산을 방지하려면 미접종자는 이른 시일 내에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독감에 걸리면 합병증 발생 위험이 큰 임신부와 다른 연령대에 비해 상대적으로 접종률이 낮은 10∼12세 어린이는 이달 안에 예방접종을 완료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임신부와 소아, 노인 등 고위험군의 예방접종률을 보면 10일 기준으로 생후 6개월∼12세 어린이 75%, 임신부 31.3%, 만 65세 이상 어르신 83%가 접종을 마쳤다. 어린이 중에서는 6세 이하 82.7%, 7∼9세 73.6%, 10∼12세 62.5%가 접종을 완료했다. 

 질병관리본부는 38도 이상 발열과 기침, 인후통 같은 독감 의심 증상이 있다면 가까운 의료기관을 찾아 조기에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유행주의보가 발령되면 65세 이상 어르신, 임신부, 소아 등 고위험군은 인플루엔자 검사 없이 치료제인 항바이러스제 처방에 건강보험 적용을 받을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타미플루 등 오셀타미비르 성분 계열 항바이러스제 부작용 논란과 관련해 세계적으로 인과관계가 인정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의료인은 진료 시 경과관찰 필요성에 대해 충분히 설명하고, 환자 보호자는 발병 초기에 환자를 주의 깊게 관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