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상점 자생력 강화 4705억 뒷심
상태바
전통시장·상점 자생력 강화 4705억 뒷심
중기부, 내년 847곳 선정 지원 주차환경 개선에 1424억 투입 온누리상품권 발행도 5000억↑
  • 김재학 기자
  • 승인 2019.12.25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내년 전통시장 및 상점가 지원 대상 847곳을 선정해 4천705억 원을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중기부는 올해 6월 지원 대상을 모집해 평가를 거쳐 9월 후보 대상을 선정했으며, 이달 10일 국회가 내년도 예산안을 의결함에 따라 후보군 중 최종 지원 대상을 확정했다.

내년 지원 예산은 지방 이양 사업으로 확정된 전통시장 시설 현대화사업을 제외하고 올해보다 11.7%(494억 원) 늘어난 4천705억 원 규모다.

내년 사업은 전통시장·상점가가 자생력과 경쟁력을 갖추도록 지원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특성화시장 조성(293억 원) ▶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113억 원) ▶복합청년몰 조성(134억 원) ▶전통시장 주차환경 개선(1천424억 원) ▶전통시장 시설 및 안전관리(234억 원) ▶시장경영 바우처 지원(141억 원) 등이다.

이 밖에도 전통시장과 상점가의 매출 기반인 온누리상품권을 올해보다 5천억 원 늘린 2조5천억 원 규모로 발행할 계획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내년에는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