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한 주택에서 불이나 노모 숨지고 아들 다쳐
상태바
용인 한 주택에서 불이나 노모 숨지고 아들 다쳐
  • 우승오 기자
  • 승인 2019.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리스마스이브인 24일 용인의 한 주택에서 불이나 노모가 숨지고 아들이 다쳤다.

이날 오후 5시 15분 용인시 기흥구의 단독주택에서 불이나 김모(77)씨가 숨지고 아들 이모( 51)씨가 얼굴 부위에 화상을 입었다. 

불은 주택 건물 일부를 태우고 30여분 만에 꺼졌다.

이 씨는 경찰 조사에서 "집 안에서 가스난로를 켜다가 갑자기 불이 붙었다. 어머니를 구하려고 했는데 불길이 너무 강해 구하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이 씨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