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입국 관광객 6년 만에 200만 명 회복
상태바
인천항 입국 관광객 6년 만에 200만 명 회복
2015년 메르스·2017년 사드사태 부침 불구 인프라 개선 진행 성과
  • 배종진 기자
  • 승인 2019.12.25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인천시 중구 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 대합실에서 열린 '2019년 인천항 여객터미널 200만 번째 이용객 축하 행사'에서 홍경선 인천항만공사 사장 직무대행과 200만 번째 이용객인 손갑용씨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24일 인천시 중구 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 대합실에서 열린 '2019년 인천항 여객터미널 200만 번째 이용객 축하 행사'에서 홍경선 인천항만공사 사장 직무대행과 200만 번째 이용객인 손갑용씨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항을 통한 해양관광객이 6년 만에 200만 명을 다시 회복했다.

인천항만공사(IPA)는 24일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한 승객 중 200만 번째 승객 대상 기념행사를 갖고 2019년 200만 여객 달성을 공식 발표했다.

현재 인천항에서 운영 중인 여객선은 선종별로 크루즈, 국제카페리, 연안여객 세 종류로 구분된다. 이 중 크루즈 1만2천319명, 국제카페리 100만8천271명, 연안여객 99만1천983명으로 총 201만2천573명을 달성해 전년도 179만9천296명보다 12% 증가했다.

이는 사드 사태 이후 중국발 크루즈의 입항이 금지되고 있는 상황에서도 인천항과 중국 10개 도시를 오가는 국제카페리 여객과 연안 섬을 오가는 연안여객이 동시에 성과를 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그동안 IPA는 해양관광 여객 유치를 위해 인천시, 인천관광공사 등 유관기관과 함께 수학여행단과 단체 등 국제카페리를 통한 중국 단체관광객 유치와 신조선을 활용한 내국인 관광객 전용 여행상품 출시, 연안 섬 관광지 인프라 개선 등 각종 지원사업 등을 진행해 왔다.

인천항은 2011년(201만2천25명)과 2013년(215만4천87명) 두 차례에 걸쳐 이미 여객 수 200만 명을 넘어선 경험이 있으나 2015년 메르스, 2017년 사드 사태 등을 겪으면서 대내외 변수로 인해 많은 부침이 있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