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악취·미세먼지 통합관제센터 개소… 24시 감시~원격제어 ‘탁월’
상태바
서구, 악취·미세먼지 통합관제센터 개소… 24시 감시~원격제어 ‘탁월’
최첨단 복합 기상측정기기 등 구성… 시스템별 관측자료 통합 관리
사업장 배출구 시료 자동채취 장치 설치로 민원 발생 땐 원격 시료 포집
  • 한동식 기자
  • 승인 2019.12.25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현 서구청장 등 악취 미세먼지 통합관리센터 개소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시 서구가 24일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악취 & 미세먼지 통합 관제센터’를 개소했다.

센터는 사물인터넷에 기반한 최첨단 시스템으로 다양한 센서 및 관측 장비의 통합 운영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24시간 실시간 감시가 이뤄져 환경오염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구축됐다. 또 각 시스템의 데이터를 장기간 축적하고, 빅데이터를 이용해 지역별 농도를 분석함으로써 이에 따른 개선방안도 마련할 수 있다.

4차 산업시대에 걸맞은 시스템도 총동원됐다. 실시간 악취·기상측정시스템 및 악취시료자동채취장치, 고성능 대기감시시스템(CCTV), 복합기상측정기기, ‘대기&악취’ 확산 모델링 프로그램, 방지시설 전력사용 원격검침시스템, 환경정보알리미, 모바일 웹 시스템 등이 이번 통합 관제센터의 핵심 구성요소다. 이를 통해 각 시스템에서 관측된 자료가 통합 관제센터 서버로 전송되고, 모든 데이터는 통합 관리된다.

실시간 악취·기상측정시스템은 주요 지점 15곳에 들어서며, 이동식 악취측정차량을 통합 운영해 서구 전 지역의 악취발생 현황을 파악한다. 사업장 배출구에는 시료자동채취장치가 설치돼 악취 민원 발생 시 관제센터에서 원격으로 악취시료를 포집할 수 있다.

고성능 대기감시시스템은 악취관리지역 4개 권역에 설치돼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유색연기와 비산먼지 외에 각종 사고 현장을 24시간 감시한다. 주요 관리사업장은 자동 추적 감시까지 가능하도록 구축됐다.

‘대기&악취’ 확산 모델링 시스템은 복합기상측정기기 정보를 활용해 사고 발생 시 유해물질 이동경로를 정추적해 피해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민원이 제기될 경우엔 민원발생지역에서 역추적하는 방식을 이용해 원인 사업장을 파악, 신속한 조치가 가능해진다.

이번 통합 관제센터는 전국 최초로 시행하는 협대역 사물인터넷(NB-IoT)을 활용한 방지시설 전력사용 원격검침시스템도 포함한다. 사업장에서 대기 또는 악취배출시설을 가동하면서 방지시설을 가동하지 않으면 사업장 관계자에게 즉시 문자를 전송해 정상 가동하도록 안내한다. 환경오염을 근본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시스템인 셈이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악취&미세먼지’ 통합 관제센터는 24시간 모니터링 및 원격제어를 통해 서구의 대기질을 책임지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것"이라며 "향후 드론,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4차 산업 기술을 적극 도입해 ‘클린 서구’를 향한 지속적인 환경 감시와 변화체제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한동식 기자 dsha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