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순간까지 인천사랑 실천한 참된 기업인
상태바
마지막 순간까지 인천사랑 실천한 참된 기업인
故 김광식 정광종합건설 회장 유족들 인천상의 찾아 고인 뜻 따라 성금 기탁
  • 이창호 기자
  • 승인 2019.12.25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타계한 고(故) 김광식(인천상공회의소 명예회장) ㈜정광종합건설 회장 유족들은 24일 인천상의를 방문해 고인의 뜻에 따른 지역경제 발전성금 2천만 원을 기탁했다.

이날 고 김 회장의 장남 김용일 정광종합건설 대표이사는 "항상 기업인으로서 지역경제에 대한 책임감을 갖고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애쓰던 아버지의 뜻이 지역 곳곳에 전달될 수 있도록 인천상의가 앞장서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 김 회장은 1983년 인천에서 정광종합건설을 창업했고, 19~21대 인천상의 회장을 역임한 인천을 대표하는 경제인이다.

강화산업단지를 조성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했고, 수많은 봉사단체의 수장을 역임하면서 인천시민들에게 베푸는 기업인의 참모습을 보여줬다.

이강신 인천상의 회장은 "마지막 가는 길까지 지역을 사랑하는 고인의 마음에 감사를 표한다"며 "고인과 유족들의 뜻이 지역경제 활성화 및 미래발전을 위해 쓰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