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8공구 상업용지 개발 ‘쉽지 않네’
상태바
송도 8공구 상업용지 개발 ‘쉽지 않네’
도시공사 6~7월 우선협상자 공모 오피스텔 최소화 문제 등 해결돼야
  • 인치동 기자
  • 승인 2020.01.14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발굽 형태의 보라색 부지가 R2블록.
말발굽 형태의 보라색 부지가 R2블록.

‘올해 9천 가구의 공동주택 입주가 예정된 인천 송도국제도시(8공구) 한복판에 자리잡은 말발굽 형태의 상업용지 R2블록 개발은 언제 이뤄질까?’ 대형 유통시설 등 주민 편익시설이 한 곳도 없는 송도 8공구 입주민들 입장에서는 R2블록의 원안 개발을 고대하고 있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다.

13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 등에 따르면 송도 8공구는 다음 달 A2블록 1천530가구 입주를 시작으로 7월 A1블록 3천100가구, M1블록 2천230가구, 10월 말 R1블록 2천784실(아파텔) 등 총 9천44가구의 공동주택 입주가 예정돼 있다. 이미 입주가 끝난 A3블록 2천708가구와 A4블록 2천100가구를 합하면 무려 1만3천852가구가 이곳에 생활터전을 마련한다.

하지만 주변의 상업용지 개발이 이뤄지지 않아 입주민들의 불편은 이루 말할 수 없다. 대표적인 곳이 R2블록(15만8천905.6㎡)이다. 이 터는 2013년 말 5천200억 원에 인천도시공사로 출자전환됐다. 도시공사는 이 땅을 부채 비율을 낮추는 데 활용했다.

도시공사는 올해 이 터를 제안공모 방식으로 사업자를 찾겠다는 입장이다. 6∼7월 공모를 통해 10월께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겠다는 계획이다.

선결해야 할 과제도 많다. R2블록 내 ▶오피스텔 최소화 ▶대형 유통시설 허용을 위한 용도변경 ▶학교 신설 문제 등이 해결돼야 공모가 가능하다.

도시공사는 지난해 말 인천경제청과 R2블록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으나 서로의 입장 차이만 확인했다. 인천경제청은 고밀도보다 저밀도 개발을 목적으로 한 사업계획 수립을 도시공사에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시공사는 R2블록 개발의 가장 큰 걸림돌인 오피스텔 허용 규모를 4천∼5천 실로 최소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나 사업성과 직결돼 고민을 거듭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도시공사의 한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 R2블록 매각을 전제로 자체 예산에 2016년 감정평가금액(5천400억 원) 대비 5%를 반영해 놓은 상태"라며 "토지 매각을 위해 전문기관에 R2블록 이용계획 등 수요조사 용역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인치동 기자 air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Tag
#R2블록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