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대해 엇갈린 반응
상태바
여야,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대해 엇갈린 반응
  • 박태영 기자
  • 승인 2020.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는 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현격하게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긍정 평가를 한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새로운보수당은 ‘남 탓’, ‘망상’ 등 표현을 사용하며 혹평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 대통령은 국정 현안 전반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진솔하게 답변하며 국민에 더 가까이 다가섰다"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 검찰개혁 등 사회 개혁 완수, 국민통합, 규제혁신, 민생경제, 균형발전, 인구대책, 정치, 외교 등 국정운영 전반에 대한 폭넓은 대화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확실한 변화를 통해 국민의 삶을 더 따뜻하게 만들겠다는 문 대통령의 다짐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며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이제 총선 승리로 국민과 함께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여정을 완수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한국당 이창수 대변인은 논평에서 "정치는 국회 탓, 경제는 언론 탓, 안보는 시간 탓도 모자라 심지어 조국 사태는 국민 탓으로 돌렸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차라리 청와대 참모들을 모아 주입식 교육을 하든가, 친문 팬클럽 행사를 여는 게 나을 뻔했다"며 "온 정신으로는 차마 끝까지 볼 수 없었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정치·경제·외교·안보를 파탄내고 자신에게는 관대한 문 대통령의 망상만 있는 기자회견"이라며 "헛된 망상은 대통령의 특권이 아니다"고 비판을 쏟아냈다.

새보수당 권성주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청와대가 기획하고 몽상가 대통령이 앵커가 된 대국민 가짜뉴스 주입이었다"며 "즉답은 피하고 대통령이 보고 싶고 믿고 싶은 것만 늘어놓는 거짓 국정홍보 시간"이라고 혹평했다.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에서 "과거 기자회견보다 비교적 진일보했으나 집권 후반기를 맞아 담대하고 신선한 국정 동력 제시에는 미흡했다"고 말했다.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교착 상태에 이른 한반도 평화 문제에 대해 낙관적 시각과 헤쳐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은 다행"이라고 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대체로 균형 잡힌 시각의 무난한 기자회견이었지만 여전히 미흡하다"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