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플렉스 세종병원-메디컬아이피 ‘뇌혈관질환 진단 공동기술 개발’ 협약
상태바
메디플렉스 세종병원-메디컬아이피 ‘뇌혈관질환 진단 공동기술 개발’ 협약
  • 우제성 기자
  • 승인 2020.01.15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플렉스 세종병원은 최근 인공지능 의료영상 분석 및 의료용 3D프린팅 전문기업 ㈜메디컬아이피와 ‘뇌혈관질환 진단 및 예측 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박진식 이사장, 이창근 임상지원부장, 권준명 인공지능빅데이터센터장, 메디컬아이피 박상준 대표이사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협약을 계기로 두 기관은 단층촬영 영상을 기반으로 뇌혈관질환에 대한 공동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통해 뇌졸중, 뇌출혈, 치매 등 주요 뇌혈관질환의 예측 및 진단 기술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메디컬아이피 박상준 대표이사는 "두 기관이 가진 의료영상 분석 기술과 의료데이터, 노하우를 바탕으로 뇌혈관질환 관련 의료기술 수준을 높이는 데 뜻을 모으게 됐다"며 "협약을 계기로 뇌혈관질환에 특화된 솔루션을 공동 개발하고, 나아가 의료 산업 발전과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박진식 이사장은 "갈수록 증가하는 뇌혈관질환질환의 발생을 사전에 예측하고, 환자를 보다 정확하고 신속하게 진단키 위해 두 기관이 손잡게 됐다"며 "메디컬아이피의 딥러닝 기술과 메디플렉스 세종병원의 연구활동을 통해 혁신적인 솔루션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