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시장관사 활용방안 ‘민관 함께 고심’
상태바
옛 시장관사 활용방안 ‘민관 함께 고심’
인천시·시민단체 4곳 간담회 가져 시사편찬위 이전 등 결정 못 내려 학계·상인 구성 협의체와 재논의
  • 홍봄 기자
  • 승인 2020.01.15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자료관. /사진 = 인천시 중구 제공
역사자료관. /사진 = 인천시 중구 제공

역사자료관 폐쇄 논란이 있는 인천시의 옛 시장관사 활용계획을 민관이 함께 검토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14일 중구 개항장 일대의 옛 시장관사와 제물포구락부 활용 방안과 관련해 시민단체 4곳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간담회는 시가 옛 시장관사 활용을 위해 대안 없이 시사편찬위원회 사무실 이전을 추진한다는 지적과 제물포구락부 위탁을 둘러싼 문제제기 등에 따라 이뤄졌다.

시민단체는 시에 명확한 관사 활용 방안과 시사편찬위원회 사무실 이전 일정, 대안공간 확보계획 등을 요구했지만 구체적인 답변은 이뤄지지 않았다. 대신 세부 계획이 나오면 공유하고, 학계·시민단체·상인·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협의체에서 다시 논의하는 안으로 합의점을 찾았다.

옛 시장관사에 대한 민관 협의 사항은 앞으로 운영할 프로그램과 관사를 떠나는 시사편찬위원회·역사자료관에 대한 대안 등 크게 2가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시는 개항장도시재생의 일환으로 시장관사 개방을 추진해 왔지만 활용계획을 확정하지는 못했다. ‘시민들에게 돌려주겠다’는 모호한 방향성과 전시·체험공간이라는 뼈대만 세운 상태에서 19년째 시장관사를 쓰고 있는 시사편찬위원회·역사자료관을 옮기려 해 설득력이 없다는 지적이 컸다.

시사편찬위원회와 그 연구에 바탕이 되는 역사자료관의 대안공간 마련도 주요 논점이다. 시는 시사편찬위원회 사무를 담당하는 시사편찬팀을 시 본청으로 옮길 예정이다. 공간이 부족해 역사자료관에 비치된 자료 일부는 현재 시장관사에 남기고, 나머지는 도서관과 본청 2층 대회의실 보조공간으로 분산한다. 이 계획에 대해 역사학자들과 단체들은 시사편찬 연구 기능이 약화될 것이라며 시에 대안을 요구하고 있다.

시는 운영 프로그램을 확정하고 민관 논의를 거친 뒤 옛 시장관사 리모델링에 들어갈 방침이다. 시사편찬위원회 사무실 이전 시기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박찬훈 문화관광국장은 "단체들과 시장관사 개방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과 조율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같이 이야기하기로 했다"며 "구체적인 안이 지금은 없기 때문에 협의나 이전 시기는 정확히 말할 수 없다"고 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