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형, 나이 마흔 여덟...결혼 조건 "미사리까지 사이클 탈 수 있는 남자"
상태바
김서형, 나이 마흔 여덟...결혼 조건 "미사리까지 사이클 탈 수 있는 남자"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배우 김서형이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 출연해 탁월한 예능감을 선보여 네티즌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이하 '욱토크')에서는 배우 김서형이 주인공으로 등장했다.

JTBC 'SKY캐슬', '아내의 유혹' 등 작품마다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배우 김서형은 등장하는 순간부터 카리스마 넘치는 포즈로 방청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끌어냈다.

그러나 토크석에 앉은 김서형은 "제 얘기를 한다는 게 아직은 오글거리고 쑥스러워요"라며 의외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그동안 흔히 말하는 '센캐(센 캐릭터)'를 찰떡같이 소화해 온 그녀는 실제 성격이 어떤지 묻는 이동욱의 질문에 "할 말은 하는 성격이다. 타인의 말에 좌지우지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김서형은 "밥 먹었냐"는 안부 인사를 좋은 기억으로 가지고 있어 "집으로 지인들이 오면 거창하게는 아니지만 밥을 챙기는 편이다"며 요리를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2010년 방송된 SBS 드라마 '자이언트'에서 박진희의 엄마역인 유경옥으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은바 있다.

김서형은 '자이언트' 종영후 MBC 예능 프로그램 '놀러와'의 골드미스 특집에 출연해 '아직 결혼하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김서형은 2011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러와'에 조미령, 우희진, 윤지민, 김현숙 등과 함께 출연해 결혼에 대해 언급했다.

당시 김서형은  '왜 지금까지 결혼을 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결혼이 인생의 정답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드라마 '아내의 유혹'을 찍을 당시, 역할에 몰입하느라 힘들었는데 매번 작품에 대한 욕심이 많아져 아직은 사랑보다 연기에 열정을 쏟는 게 더 좋다"고 대답했다.

이어 배우자의 조건으로 "같이 미사리까지 사이클을 탈 수 있는 남자"라 말했다.

1973년생으로 올해 나이 마흔 여덟살인 김서형은 1992년 미스 강원 출전해 본선을 탈락한후 1994년에 KBS 16기 공채 탤런트으로 데뷔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