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지방세 체납자 법원 공탁금 추심 추진
상태바
경기도, 지방세 체납자 법원 공탁금 추심 추진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지방세 체납자의 법원 공탁금 추심을 추진한다.

16일 도에 따르면 지난 달 법원행정처에 지방세 30만 원 이상 체납자 37만9천963명의 공탁금 자료를 요청하고, 공탁금을 보유한 2만1천246명의 체납자 명단을 확보했다.

이번에 확인된 체납자의 공탁금은 일괄 압류 조치된다. 이후 공탁사건 기록 열람을 통해 출급 가능한 자산으로 확인되면 추심절차를 진행한다.

도는 법원 공탁금 추심이 행방이 묘연하거나 압류할 재산을 발견하지 못한 체납자에게 효과적인 징수 방법으로 판단, 변제자가 채권자를 알 수 없을 때 채무 면책을 위해 하는 변제 공탁금이나 소송 진행을 위해 담보로 제공하는 담보 공탁금을 주요 추심 대상으로 삼을 예정이다.

이밖에 강제집행이나 보전처분절차에서 집행기관이 목적물의 관리·교부를 위해 진행하는 집행공탁금, 목적물의 단순 보관을 위한 보관공탁금, 공탁원인사실이 다른 실질상 두 개의 공탁을 하나의 공탁절차에 의해 진행하는 혼합공탁금 등을 대상으로도 추심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의환 도 조세정의과장은 "공탁금이 압류되면 지급 청구액이 체납액 보다 많더라도 체납자가 공탁금을 회수·출급하는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며 "공탁금 회수·출급 시 불편함을 겪지 않도록 체납액을 자진 납부할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