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촘촘한 복지안전망으로 ‘위기가구 보호체계’ 내실화
상태바
강화군, 촘촘한 복지안전망으로 ‘위기가구 보호체계’ 내실화
복지부서 TF 구성·간담회 열어… 공공·민간기관 협업시스템 추진
상시 발굴 체계 운영·사후 관리 통한 사각지대 최소화에 최선 다짐
  • 김혁호 기자
  • 승인 2020.01.17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이 위기가구 발굴 TF를 구성하고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강화군 제공>

인천시 강화군이 위기가구를 적극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상시 발굴·문제 해결·맞춤 지원·사후 관리’까지 책임지는 복지안전망 통합 컨트롤타워 구축에 나섰다.

16일 군에 따르면 지역주민과 공공·민간기관을 포괄하는 복지 협업 시스템을 운영하고 지역 실정에 맞는 강화군형 복지사업을 추진하고자 최근 ‘복지부서 간 소통과 협업을 위한 위기가구 발굴 TF’를 구성하고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는 복지부서 간 칸막이와 소통 부재로 놓치기 쉬운 위기가구를 사업 공유 및 연계·협력을 통해 발굴하고, 희망복지지원단과 방문형서비스사업, 단군콜센터, 보건소 등 부서 간 유기적 협력으로 상시 보호체계를 내실 있게 운영하기 위해 추진된 것이다.

복지부서, 13개 읍·면이 협업해 조사 및 발굴, 지원하는 ‘공공체계’와 민간 협력으로 지역사회 인적 자원망을 활용해 복지 사각지대를 발굴 및 지원하는 ‘민간체계’로 운영된다. 생활상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공적 지원이 어려운 복지소외계층과 긴급 위기 사유로 생계가 어려운 가구 등이 중점 발굴 대상이다. 또한 상시 발굴 체계를 운영해 복지 위기가구에 대한 집중 조사도 실시한다.

군 관계자는 "위기에 처한 분들에게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6개월마다 모니터링 및 사후 관리를 실시하는 등 복지 사각지대 최소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우리 주변의 이웃을 돌아보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을 보거나 의심이 된다면 가까운 읍·면사무소에 알려 달라"고 말했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