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테이 사업 맡아 영광" 답변에 "도시공 사장 마음가짐 아냐" 질책
상태바
"뉴스테이 사업 맡아 영광" 답변에 "도시공 사장 마음가짐 아냐" 질책
이승우 내정자 시의회 인사간담회 "십정2 재입주 원주민 거의 없었다" 시의원 지적에 부작용 최소화 다짐
  • 김희연 기자
  • 승인 2020.01.17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우 인천도시공사 사장 내정자가 16일 인천시의회 인사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인천시의회 제공>
이승우 인천도시공사 사장 내정자가 16일 인천시의회 인사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인천시의회 제공>

이승우 인천도시공사 사장 내정자가 과거 진행된 뉴스테이 사업으로 질타를 받았다.

인천시의회는 16일 이 내정자에 대한 인사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가장 큰 화두는 이 내정자가 공사 사업본부장으로 재직했던 기간 중 진행된 뉴스테이 사업이었다.

신은호 의원은 이 내정자가 "인천 뉴스테이 1호 사업을 추진한 것을 영광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하자 도시공사 사장이 지녀야 할 마음가짐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신 의원은 "십정2구역에 원주민 5천여 가구가 있었는데, 뉴스테이 사업이 진행된 이후 다시 그곳에 입주한 사람은 거의 없다"며 "시민 주거복지와 도시재생 분야에 근본적인 책무를 다해야 하는 인천도시공사 사장으로서 가져야 할 마인드가 맞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뉴스테이 사업이 진행될 당시 상임위에서도 반대가 컸는데 공사를 강행했고, 결국 실패했지만 누구도 혈세 낭비나 원주민 내쫓김에 대해 사과한 사람이 없었다"며 "앞으로 이를 반면교사 삼아 리스크에 대한 점검 등 제대로 경영하는 것이 사장 책무일 것"이라고 질책했다.

참고인으로 나선 정교헌 공사 노조위원장 역시 "과거 송림동과 십정동 등에서 진행된 뉴스테이 사업은 공사가 굴욕적 불공정 계약을 감수하고 추진한 사업"이라며 "이 내정자가 강력한 추진력 등 많은 장점을 갖추고 있지만 자칫 뉴스테이 등 역주행하는 정책에 추진력을 보이면 그에 대한 부작용이 생길 수 있어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 같은 지적에 대해 이 내정자는 "뉴스테이는 중산층의 주거 안정, 뉴딜사업은 원도심 쇠퇴지역 활성화 사업인 만큼 성격이 다르다"며 "앞으로도 공사의 여러 사업에 우여곡절이 많을 텐데, 시민들에게 부담이 되지 않도록 슬기롭고 철저하게 사업을 진행하겠다"고 다짐했다.

질의에 앞서 이날 이 내정자는 사장 임명 시 내세울 경영 전략 및 방향으로 ‘상생, 혁신, 화합’을 제시했다. 인천시의 주거종합계획과 연계해 시민 주거복지를 현실화하고, 원도심 공동화 등 쇠퇴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데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또 부채 감축, 청렴도·고객만족도 향상, 지역 기업 공동도급·하도급을 통한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등을 약속했다.

이승우 내정자는 "앞으로 공사 사장을 맡게 된다면 적극적인 소통과 사회적 합의를 통한 도시재생 등 시민과 함께 하는 주거복지 리더 공기업으로 자리잡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