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해리스 美대사 공개 비판…"대사가 조선 총독인가"
상태바
송영길, 해리스 美대사 공개 비판…"대사가 조선 총독인가"
  • 연합
  • 승인 2020.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7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한국 정부의 북한 개별관광 등 독자적 남북협력 추진 구상에 견제성 발언을 내놓은 데 대해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장인 송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해리스 대사 개인 의견으로 판단해야 할 문제"라며 "의견 표명은 좋지만, 우리가 대사가 한 말대로 따라 한다면 대사가 무슨 조선 총독인가"라고 말했다.

 이는 해리스 대사가 전날 외신 간담회에서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크룹을 통해 다루는 게 낫다’고 밝힌 데 대한 지적이다. 

 해리스 대사의 발언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독자적인 공간을 적극적으로 넓혀가겠다는 한국 측 구상에 공개적으로 견제구를 날린 것으로 해석됐다. 

 송 의원은 또 해리스 대사의 평소 언행과 관련해 "대사로서의 위치에 걸맞지 않은 좀 과한 발언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개인의 의견인지, 본부의 훈령을 받아서 하는 국무부 공식 의견인지 구분이 잘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무래도 그분이 군인으로 태평양 함대 사령관을 했으니까요"라며 "외교에는 좀 익숙하지 않은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송 의원은 정부의 북한 개별관광 추진 구상과 관련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시도할 것으로 생각된다"며 "개별관광이 유엔 제재 대상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 외교가 미국이 그어놓은 한계선 안에서 노는 외교가 돼선 안 된다"며 "남북관계와 한미관계는 상호충돌될 때도 있지만 동시병행으로 추진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