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 수년째 ‘하위권’ 개선 시급
상태바
양평군,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 수년째 ‘하위권’ 개선 시급
  • 안유신 기자
  • 승인 2020.01.20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평군이 지난 3년간 정부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연속으로 꼴찌 수준인 ‘4등급’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하위권 탈출 방안’ 마련이 시급해 보인다.

19일 양평군 및 국민권익위 등에 따르면 2019년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양평군은 종합청렴도 및 내·외부 청렴도 모두 4등급으로 확정됐다. 이로써 양평군은 3년 연속 하위권인 4등급을 받으며 청렴도 낙제수준이라는 불명예를 얻게 됐고, 이에 대한 특단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외부청렴도는 부패인식과 부패경험으로 총 10개 항목으로 구성된 설문조사 결과에 외부 부패사건 발생현황 감점을 적용해 도출한다. 세부적으로 업무처리의 투명성 및 책임성 정도, 특혜 제공, 부정청탁 등 부패와 관련한 인식 정도와 금품 및 향응, 편의 경험 등 5개 항목을 설문조사한다. 

내부청렴도는 청렴문화와 업무청렴으로 총 20개 항목으로 구성된 설문조사 결과에 내부 부패사건 발생현황이 감점으로 적용된다. 업무처리의 투명성 및 부정청탁 등 조직문화, 부패통제 제도 운영의 실효성 정도 등 청렴문화와 인사, 예산집행, 업무지시에 있어서 공정하게 업무처리한 정도 등 업무청렴분야다. 

때문에 양평군의 청렴도 평가등급이 3년간 연속 하위권이라는 것은 공직자들의 청렴의식이 크게 개선되지 않았고, 부패사건 발생 등으로 인해 감점요인이 발생했다는 의미다. 이점은 민선 7기 이후에 공직자 청렴도 개선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도 적었고, 하위권 탈출을 위한 전략도 찾을 수 없었다는 반증이다.  

주민 A(48)씨는 "양평군의 일부 공무원들은 주민을 위해 헌신하고 봉사하는 청렴한 공직자의 모습보다 ‘불통’의 이미지에 고압적이고, 주민들 위에 군림하는 듯한 모습을 종종 본다"며 "특별한 대책을 통해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군 관계자는 "안타깝게도 연속적으로 하위권에 있는 것은 사실이다. 다만 개선을 위해 노력을 안하거나 안일한 대응을 한 것은 아니다. 지속적인 교육 등 적극적으로 실시해왔지만, 직원들 개별적인 인식을 바꿔간다는 것이 시간이 걸리고 어려운 점이 있다"며 "결국 해결방안은 ‘건강한 조직문화’라고 판단해 민선 7기 들어 교육과 캠페인을 접목해 청렴한 조직문화, 인식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양평=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