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상태바
스토브리그
  • 박종대 기자
  • 승인 2020.01.20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공중파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스토브리그’라는 드라마가 있다.

만년 프로야구 꼴찌 구단에 새로 온 단장과 그 팀의 프런트, 선수들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다.

이 드라마는 외형은 야구를 소재로 삼고 있지만 내실을 살펴보면 ‘관습과 개혁’에 대한 내용이다.

수년째 하위권에 머물러 있는 팀에 전혀 야구를 모르는 단장 ‘백승수’가 부임한 이후 꼴찌 탈출을 위해 리빌딩하는 과정을 그렸다.

새로 부임한 단장은 극 초반에 과감한 개혁을 시도하면서 팀 내 구성원들의 거센 반발을 산다.

그런데 그가 제기한 문제가 결국 팀의 환골탈태를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했던 과제였음을 모두 깨닫게 됐다.

백 단장은 한 걸음 더 나아가 주어진 여건 속에서 운용의 묘를 살리기도 한다.

모두가 반대하는 선수라도 팀에 필요하다면 과감히 뽑거나 어려운 형편의 선수가 성장할 수 있도록 해외 리그로 임대를 보내주는 등 방법을 동원한다.

이러한 진행 과정을 백 단장을 통해 보여주고 있다. 시청자들은 드라마를 보면서 자꾸 백 단장에게 심정적으로 편을 들어주게 된다.

이는 그만큼 우리가 사는 사회나 조직에서 백 단장이 보여주는 리더십을 쉽게 찾아보기 힘들기 때문이다.

우리는 어떠한 사안을 바라볼 때 냉정하게 현실을 마주해야 할 때가 있다. 이게 문제 해결의 출발점이다.

현실을 직시하지 않으면 올바른 해결책을 찾을 수 없다.

하지만 우리 주변을 둘러보면 과연 그러한가. 사회나 조직에 있어 편향된 이념이나 사상, 관습과 익숙함에 젖어 문제의 본질을 외면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앞서 성공한 패턴은 잘못된 길로 빠져들 수 있는 위험을 줄일 수는 있다. 반면 그 패턴에 익숙해져 다른 길로 나아가지 못한다면 새로운 개척은 불가능하다.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에 어떤 자세로 살아가야 할 지 고민이 많아지는 밤이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