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금리 동결… 부채 많은 인천은? 숨통 틔우려다 되레 발목 잡힐 수도
상태바
한은 금리 동결… 부채 많은 인천은? 숨통 틔우려다 되레 발목 잡힐 수도
금통위 올 첫 통화정책결정회의서 현 수준인 1.25% 그대로 유지키로
지역경제단체 긍정적 영향 평가 속 부동산과열 땐 장기적 부담 우려도
  • 이창호 기자
  • 승인 2020.01.20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동결하기로 하면서 인천지역 경제에 긍정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부동산 투자자금이 인천으로 몰리거나 부채가 늘어나면 장기적으로는 부담이 될 것으로 우려된다.

금통위는 지난 17일 올해 첫 통화정책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연 1.25%로 동결했다. 지난해 11월에 이어 두 번째 금리 동결이다. 지난해 10월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역대 최저치인 연 1.25%로 낮췄다. 금통위 회의에서 위원 2명이 금리 인하 의견을 제시하는 등 연내 금리 인하 가능성까지 예상되는 상황이다. 금리 인하시 인천경제는 가계나 기업에게는 긍정적인 효과가 예상되지만 이에 따른 부채부담이 커질 경우 장기적으로 어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인천지역 경제단체 한 관계자는 "인천지역의 경기 부양을 위해서는 금리를 동결하거나 낮추는 게 좋다"며 "대출이자가 싸지면 가계·기업 대출이 많은 인천에는 긍정적이고 기업들도 투자 여력이 커지면서 자금 흐름이 좋아져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인천은 시도 중 가계부채가 2017년 4위, 2018년 6위, 지난해 7위로 호전되는 것처럼 보이지만 2018년 7천32만 원에서 지난해 7천277만 원으로 부채가 늘고 있다.

한국은행의 지난해 12월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에 따르면 인천의 기업부채는 꾸준히 늘고 있다. 인천의 기업부채는 지난해 7월 1천380억 원, 8월 2천960억 원, 9월 3천308억 원, 10월 4천399억 원 등이다.

집값 부담 때문에 올해는 금리 동결이 이어질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지금도 부동산 투자자금이 인천으로 모여 아파트 가격이 오르는데 금리 인하시 인천 부동산시장은 과열될 것이라는 예상이다. 실제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인천 아파트 가격은 1월 첫째 주 0.08%였던 상승폭이 둘째 주 0.09%로 올랐다. 지난달 말 상승폭은 0.07%로 12·16 대책 이후 상승이 이어지고 있다. 반면 서울은 첫째 주 0.07%에서 둘째 주 0.04%로 상승폭이 줄어들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인천은 가계부채가 소득 대비 높은 수준이기 때문에 금리 동결이나 인하가 단기 도움이 될 수 있으나 장기적으로 지역 전체에 부담이 커질 수 있다"며 "한은은 경기 부양 때문에 금리 완화책을 쓰는 것이지 부동산은 정부가 강하게 규제하고 있기 때문에 부동산시장과 관련해 중립적 입장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