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새보수 ‘새 통합 협의체 구성’ 두고 삐거덕
상태바
한국당-새보수 ‘새 통합 협의체 구성’ 두고 삐거덕
새보수당 제안에 한국당 무응답 설 명절 전후 ‘극적 타결’ 가능성
  • 박태영 기자
  • 승인 2020.01.20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등을 중심으로 한 보수통합 작업이 난항이다.

당초 설 연휴 전에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새보수당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이 만나 통합 선언을 하고, 설 이후 통합 작업을 본격화하기로 한 한국당의 구상이 차질을 빚고 있다.

새보수당이 ‘보수재건 3원칙’에 이어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대신에 ‘양당 통합 협의체’를 구성하자는 제안을 한데 대해 한국당이 대답을 내놓지 않기 때문이다.

한국당 내에선 새보수당이 혁통위 논의를 거부한 채 양당 통합 협의체 구성을 새롭게 요구하는 것은 공천 지분을 겨냥한 것이라 받아들이기 쉽지 않다는 기류가 많다.

즉 새보수당의 요구에 계속 끌려다닐 수만은 없다는 분위기가 커져 가고 있다.

한국당의 한 관계자는 "새보수당이 처음에는 ‘보수재건 3원칙’을 받으라고 했다가, 양당 협의체라는 또 다른 조건을 들고 나왔다"며 "양당통합 협의체를 구성해 가동하면 거기서 또 다른 요구가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반면 새보수당은 한국당이 당 대 당 ‘합당’이 아닌 새보수당 의원들의 ‘개별입당’을 원하고 있기 때문에 양당통합협의체 구성 제의에 응하지 않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헌 집을 헐고 새집을 짓자는 보수재건 3원칙에 어긋날 뿐 아니라 사실상 ‘백기투항’을 의미하는 것이기 때문에 한국당의 전향적인 자세 변화가 없다면 통합 논의가 어려울 수 있다는 입장이다.

다만 한국당과 새보수당 모두 ‘통합 없이는 총선에서 승리할 수 없다’는 위기감이 팽배해 있는 만큼 설을 전후해 극적인 타결을 할 수도 있다는 분위기도 있다.

당 일각에선 새보수당과의 통합이 무산될 경우 지역구 후보별로 선거연대를 하는 방안도 고려할 수 있다는 말도 나온다.

한편, 한국당은 보수 통합과는 별개로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을 임명하면서 당을 총선체제로 신속히 전환했다.

당의 관계자는 "설 전까지는 공관위원 구성도 마쳐야 한다"며 "보수통합 논의 과정을 지켜보느라 지체할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다만 새보수당과 통합 논의를 고려해 10명 이내의 공관위원 가운데 일부는 비워둔 채 공관위를 출범시킬 가능성도 거론된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