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연장 18번홀, 박인비 20승 찬스는 물먹었다
상태바
3차 연장 18번홀, 박인비 20승 찬스는 물먹었다
LPGA 투어 시즌 개막전 준우승
  • 연합
  • 승인 2020.01.21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인비가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스포츠클럽에서 열린 LPGA 투어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최종 라운드 경기 도중 샷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인비(32)가 LPGA 투어 2020시즌 개막전인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총상금 120만 달러) 준우승에 그쳐 투어 통산 20승 달성을 다음으로 미뤘다.

박인비는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 스포츠 클럽 올랜도(파71·6천645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4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묶어 이븐파 71타를 기록했다.

박인비는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로 하타오카 나사(일본), 가비 로페스(멕시코)와 동률을 이뤄 197야드 18번홀(파3)에서 진행된 연장전 끝에 승리를 따내지 못했다. 박인비가 이번 대회 챔피언에 등극했다면 2003년 박세리(25승·은퇴)에 이어 한국 선수 두 번째로 투어 20승 고지에 오를 수 있었지만 무위에 그쳤다. 그는 2018년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 이후 승수를 쌓지 못하고 있다.

1·2라운드 연속 보기 없이 마친 박인비는 3라운드 18번홀에서 첫 보기를 적어냈다. 그 바람에 3라운드까지 2위였던 김세영(27)과의 격차가 3타에서 2타로 좁혀진 가운데 최종 라운드에 돌입했다. 2타 차 선두로 4라운드를 시작한 박인비는 2·3번홀 연속 보기를 적어내며 흔들렸다. 그러다 8번홀(파4) 약 6m 중거리 버디 퍼트를 넣고 반전에 나섰고, 하타오카에게 1타 뒤진 16번홀(파4) 중거리 퍼트로 한 타를 더 줄여 공동 선두에 합류했다.

연장전이 열린 18번홀은 승부처였다. 1·3라운드에서는 출전 선수 26명 가운데 한 명도 버디를 잡지 못했고 2라운드 4명, 4라운드 1명만이 버디를 기록했다. 4라운드 버디의 주인공은 로페스였다. 그는 마지막 홀에서 극적인 버디를 잡으며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1·2차 연장에서 세 명 모두 파를 지킨 데 이어 3차 연장에서 박인비의 티샷이 그린 왼쪽 물에 빠져 공동 2위로 먼저 대회를 마쳤다. 이번 대회 첫 보기와 연장전 티샷 실수가 모두 18번홀에서 나온 것이다.

박인비는 3라운드까지 단독 또는 공동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들어간 19차례 대회에서 11번 우승, 승률 57.9%를 기록했고 투어 연장전 통산 전적은 3승5패가 됐다. 2014년 LPGA 챔피언십 연장전 승리 이후 최근 연장에서 3연패를 당했다.

3라운드까지 2타 차 2위였던 김세영은 이날 1타를 잃고 최종합계 10언더파 274타, 공동 7위로 밀렸다. 최근 18라운드 연속 언더파 행진도 중단했다. 허미정(31)은 8언더파 63타를 몰아치며 최종 합계 12언더파 272타를 기록해 공동 4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