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나를 찾아 나무늘보와 떠나는 여행
상태바
진정한 나를 찾아 나무늘보와 떠나는 여행
고정욱 작가 신작동화 ‘뮤지컬화’
여주세종문화재단 내달 8일 공연
  • 안기주 기자
  • 승인 2020.01.22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주세종문화재단은 오는 2월 8일 세종국악당에서 아이들을 위한 창작 뮤지컬 ‘나무늘보 릴렉스’를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나무늘보 릴렉스’는 「가방 들어주는 아이」, 「까칠한 재석이가 돌아왔다」, 「네 손가락의 피아니스트」 등의 베스트셀러 작가 고정욱의 신작 동화를 무대로 옮긴 작품으로, 지난해 코엑스 아트홀에서 초연해 아이들과 부모들에게 호평을 받은 가족뮤지컬이다. <사진>
느리기만 할 뿐 잘할 수 있는 것을 찾고 싶은 나무늘보 릴렉스가 빠른 동물은 더 빨리, 느린 동물은 빨라지게 만들어 주는 마법사가 사는 아프리카 시티를 모험하며 빠르기만 한 것이 좋은 것이 아님을, 자신이 진정 무엇을 잘할 수 있는지 깨닫게 되는 이야기를 담았다.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동물 캐릭터인 나무늘보를 비롯해 토끼·치타·임팔라·북극제비 등 각각의 특색 있는 분장과 신나는 댄스타임, 봉고·젬베·틱탁드럼 등 아프리카 악기를 활용한 음악과 디즈니풍의 멜로디로 귀와 눈이 즐거운 공연이다.

‘나무늘보 릴렉스’를 포함한 여주세종문화재단의 자세한 공연 정보는 재단 홈페이지(http://www.yjcf.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여주=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