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중기 95% "설 연휴 생산 올스톱"
상태바
부천 중기 95% "설 연휴 생산 올스톱"
상시근로 10인 이상 제조업 조사 "일부 생산라인 가동" 4.8% 그쳐 상여금 지급 57% 작년比 8.5%↓
  • 최두환 기자
  • 승인 2020.01.22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지역 중소기업 10곳 중 9.5곳은 설 연휴 동안 전체 휴무 계획을 세운 것으로 조사됐으며, 휴무일수와 상여금 지급 비율은 지난해보다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부천상공회의소가 관내 소재 상시근로자 10인 이상 제조업체 42개 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설 연휴기간 부천지역 업체의 95.2%가 전체 휴무를 실시하며 평균 휴무일은 4.1일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휴무를 실시한다’는 응답은 지난해(96.9%)와 비슷한 수준이었고, ‘일부 생산라인을 가동한다’는 4.8%에 불과했다.

평균 휴무일은 4.1일로 지난해(4.8일)보다 0.7일 감소했다. 이는 인접한 토·일요일을 포함한 공식 휴무일수가 지난해 5일(2월 2~6일)에서 올해 4일(24~27일)로 줄어든 것이 크게 기인한다. 특히 최근 어려운 경제 여건으로 일감이 줄어들어 법정휴무일에 휴무하는 업체가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휴무일수 세부 조사에서는 ‘4일간 휴무’라고 응답한 기업이 90%이고, ‘5일’은 10%로 나타났다.

설 상여금을 지급하는 기업은 57.1%, 지급하지 않는 기업은 42.9%로 나타났다. 지난해 설 상여금 지급 비율(65.6%)과 비교해 8.5%p 하락한 수치이다. 설 상여금을 지급하는 기업 중 급여에 상관없이 일정 금액으로 지급한다는 응답이 38.1%로 지난해(31.3%)와 동일하게 가장 많았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