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골목경제 활성화 이끌 경제공동체 우뚝
상태바
경기북부 골목경제 활성화 이끌 경제공동체 우뚝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북부센터 남양주시 별내동서 개소식 성료
  • 민부근 기자
  • 승인 2020.01.22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남양주에서 열린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북부센터 개소식에서 이재명 경기지사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경기북부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한 조직인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북부센터’가 21일 남양주시 별내동에서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별내동 삼성홈타워 4층에서 열린 개소식에는 이재명 경기지사, 임진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장, 방기홍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이사장, 조광한 남양주시장, 안승남 구리시장, 김한정 국회의원, 윤용수 도의원, 이충환 경기도상인연합회장, 상인 및 소상공인단체 임원진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재명 지사는 인사말에서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은 우리 경제의 모세혈관인 골목상권을 살리는 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상인들과 힘을 합쳐 함께 잘사는 사회, 서민들도 기회가 있는 사회, 지역과 골목이 활발하게 살아 숨 쉬는 경제공동체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진 원장은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은 자영업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휴·폐업이 없는 세상을 만들어 가는 첫걸음"이라며 "지역화폐를 기반으로 경기북부 골목상권 곳곳까지 온기가 넘쳐흐르도록 북부센터가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시장상권진흥원의 권역별 경영지원센터 중 하나로 운영될 북부센터는 고양·남양주·파주·의정부·포천·양주·구리·가평·동두천·연천 등 북부 10개 시·군을 대상으로 체계적·전문적 지원을 추진, 자영업자와 전통시장, 소상공인의 자생력 강화와 골목상권 활성화를 전담하게 된다. 센터장 1명을 포함한 일반직 4명, 현장에서 상권 활성화를 도울 시장상권매니저 등 7명, 총 11명이 근무한다.

민부근 기자 bgmin@kihoilbo.co.kr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