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길 부인 박정혜 과거 양장점 맞벌이...김자옥 폐암 합병증으로 삶 마감! 김영애, 췌장암 투병중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촬영!
상태바
이정길 부인 박정혜 과거 양장점 맞벌이...김자옥 폐암 합병증으로 삶 마감! 김영애, 췌장암 투병중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촬영!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배우 이정길이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21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에서는 1970년대 멜로드라마의 제왕이자 대통령, 회장님 전문 배우 이정길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1944년생으로 올해 나이 일흔 일곱살인 이정길은 1965년 데뷔해 극단 ‘실험극장’ 소속 시절부터 70편 이상의 연극에 출연하며 온 열정을 다해 갈고 닦아온 그의 탄탄한 연기 내공은 1974년, MBC 드라마 ‘수선화’를 통해 빛을 발하며 멜로드라마의 대표스타로 발돋움 하게 된다.

이후 김혜자, 고두심, 이효춘, 임예진, 故김자옥, 故김영애 등 당대 탑 여배우들과 호흡을 맞추며, 멜로-사극-시대극 등 장르를 가리지 않는 뛰어난 연기력으로 전 국민적 사랑을 받았고, 나이 들어서도 중후한 카리스마와 인자한 이미지를 살려 대통령, 회장님 전문 배우로 활동해왔다. 특히 김종필(JP) 역할을 많이 한 배우로 유명하다.

이정길 부인은 박정혜로, 나이는 이정길보다 2살 연하다. 이정길은 27살이라는 나이에 중매를 통해 현재의 아내인 박정혜를 처음 만났고, 6개월 이후 바로 결혼 했다. 결혼 초기에는 이정길의 수입이 일정치 않아 부인은 양장점을 경영하면서 남편과 맞벌이를 하기도 했다.

이정길 아들 이석빈 교수는 UNIST 신소재공학과 조교수로 알려져 있으며, 이정길 딸 이자흔은 바이올린 연주자로 활동 중에 있다.

이날 방송에서 이정길은 먼저 세상을 떠난 배우 김영애와 김자옥을 회상하며 그리워 했다.

사진 MBN 화면 캡쳐
사진 MBN 화면 캡쳐

고 김자옥은 1951년 피란지 부산에서 고등학교 음악교사로 재직하던 시인 김상화의 슬하 2남 5녀 중 3녀로 출생했다. 서울교대 부속국민학교 재학 시절이던 1962년 CBS 기독교방송 어린이 전속 성우로 활동했고, 배화여자중학교 재학 중이던 1965년에 TBC 동양방송 드라마 《우리집 5남매》로 텔레비전 연기자 데뷔했다.

1969년 영화 《춘원 이광수》의 단역으로 영화배우 데뷔하였고 이듬해 1970년 MBC 2기 공채 탤런트로 정식 입문하였다. 1년 후 1971년 서울중앙방송(지금의 KBS)로 스카우트되어 드라마 《심청전》의 히로인으로 발탁되며 스타덤에 올랐다.

이후 1970년대 브라운관에서 한혜숙(KBS) · 김영애(MBC)와 함께 활발히 활동하며 '70년대 안방극장의 트로이카'로 불리는 등 큰 인기를 누렸다. (또다른 70년대 트로이카인 정윤희, 장미희, 유지인은 스크린과 TBC에서 활동했다.)

1974년, MBC 라디오 드라마 《사랑의 계절》이라는 프로그램으로 성우로서 겸업을 선언하였고, 한국방송대상 성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1975년에는 작가 김수현이 집필한 드라마 《수선화》에 출연하여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여자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하였다.

1980년에 최백호와 결혼하여 연예계를 은퇴했지만 1982년 KBS 《사랑의 조건》으로 복귀했다. 1983년 최백호와 성격차이로 이혼했으며 1년 후 노래 '있을 때 잘해'를 히트시킨 가수 오승근과 재혼했다.

1996년에는 친분이 있던 태진아의 권유로 가수로 전격 데뷔했다. 당시 발표한 '공주는 외로워'로 60여만 장의 앨범 판매량을 기록하며 '공주 신드롬'을 일으켰고 종전의 비련의 여인 이미지에서 코믹한 이미지로 변신하여 2010년대까지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갔다.

2008년 대장암 판정을 받고 수술을 했으나, 암이 재발해 폐로 전이되어 폐암 합병증으로 2014년 11월 16일 향년 64세로 숨을 거두었다.

그녀가 세상을 떠난 16일부터 발인일까지 대한민국 유명 연예인들의 조문 행렬이 계속 이어졌다. 16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의 분당 메모리얼 파크 묘지에 묻혔다.

1970년대 트로이카 타이틀을 거머쥐며 폭발적인 인기를 누린 국민배우 故 김영애. <민비>, <형제의 강>, <로열패밀리>, <변호인> 등 100편이 넘는 드라마, 70편에 가까운 영화에서 대중의 심금을 울렸던 그녀가 지난 2017년 4월, 67세의 나이로 눈을 감았다.

200편에 가까운 작품들에서 때로는 순수한 소녀로, 사려 깊은 아내로, 억척스러운 엄마로 배우 김영애는 국민들의 심금을 울렸다. 2012년, 췌장암 판정을 받았을 때에도 그녀는 드라마 ‘해를 품은 달’에서 맡은 역할을 다하기 위해 복대로 배를 싸매고 연기에 임했다.

당시 갈비뼈가 부러지는 고통에도 힘든 내색 없이 작품에 임했다는데... 아픔에도 불구하고 연기하는 어머니를 앞장서서 말렸다는 아들 이민우.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작품을 하지 않으면 고통스럽다며 눈을 감는 순간까지 열연을 펼쳤다.

고인은 투병중에도 드라마 '미녀의 탄생' '킬미 힐미', '마녀 보검', '닥터스'와 영화 '내가 살인범이다', '변호인', '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 '인천상륙작전' 등에 출연했다.

특히 유작이 된 최근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도 마지막 4개월은 병원에 입원한 상태에서 촬영한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만들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