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압승 땐 현행 대통령제 개헌"
상태바
"총선 압승 땐 현행 대통령제 개헌"
황교안 한국당 대표 기자회견 ‘2040 정치인’ 30% 공천 강조 문 대통령에 영수회담 제안도
  • 박태영 기자
  • 승인 2020.01.23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2일 "총선에서 압승할 경우 제왕적 대통령제를 막을 수 있는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황 대표는 "현재의 국정 혼란을 수습하고 민심을 안정시키며 국론을 통합하기 위해 대통령과 1대1 영수회담을 제의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영등포 당사에서 가진 신년 기자회견에서 "지난 3년간 문재인 정권, 특히 대통령의 폭정을 봤다"라며 현행 대통령제 개헌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제1야당 대표로 취임한 후에 대통령과 단독으로 만나 현안을 상의한 기억이 없다. 여러 번 요구했지만 아무런 응답이 없었다"며 "이제 더 이상 대통령이 야당 대표를 만나지 않고 국민 목소리를 무시하는 불통의 정권이란 비난을 받지 말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또 황 대표는 ‘국회의원 ⅓ 컷오프를 통한 현역의원 50% 교체 및 2040 정치인 30% 공천 방침’을 거듭 밝혔다.

그는 "공천 혁신을 완성하려면 저를 비롯해 지도적 위치에 있는 분들의 희생정신이 절대적"이라며 이 같은 방침을 재차 확인했다.

황 대표는 "혁신의 핵심은 공천"이라며 "국민이 만족할 때까지, 이제는 됐다고 할 때까지 모든 것을 바꾸겠다"고 다짐했다.

황 대표는 자신의 험지 출마 발언에 대해선 "나부터 나서서 헌신하겠다는 얘기를 한 것"이라며 "공관위가 구성되면 가장 도움이 되는 방향의 결정이 내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공천관리위원장이 공천의 모든 권한을 책임지고 행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보수통합에 대해선 "문재인 정권을 반대하는 모든 국민의 대통합을 반드시 이루겠다"며 "자유민주주의 진영의 대통합을 위해 어떠한 역할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무너지는 나라 앞에서 자유민주세력은 더 이상 분열할 권리가 없다. 통합은 의무"라며 "통합을 반대하는 행위는 문재인 정권을 도와주는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총선 승리는 안보 대전환, 경제 대전환, 정치 대전환의 출발점"이라며 "총체적 국정 대전환을 통해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의 폭주에 원인을 제공한 것이 저희 당이었다는 것에 대해 한없는 부끄러움과 죄스러움을 느낀다"며 "다시 한 번 국민께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