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양세형 개발 '갓 김밥', 정식 메뉴 채택…가락국수와 찰떡궁합
상태바
'맛남의 광장' 양세형 개발 '갓 김밥', 정식 메뉴 채택…가락국수와 찰떡궁합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맛남의 광장'
사진=SBS '맛남의 광장'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맛남의 광장' 양세형의 '갓 김밥'이 정식 메뉴로 채택됐다. 

23일 방송되는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양세형이 개발한 메뉴가 최초로 정식 판매 메뉴로 채택되는 모습이 그려진다.

본격적인 장사에 앞서 멤버들의 김밥 숙제 결과가 공개됐다. 숙제 검사 시간에서는 백종원과 제작진을 모두 폭소케 한 김희철 표 갓 김밥에 이어 회를 거듭할수록 발군의 요리 솜씨를 자랑하는 ‘맛남 공식 양선배’ 양세형의 활약이 돋보였다. 양세형은 김밥 재료로 갓김치를 쓴 다른 멤버들과 달리 갓 피클을 사용했고, 여기에 백종원의 아이디어가 더해져 멤버들 중 최초로 그가 개발한 요리가 정식 판매 메뉴로 채택됐다.

이어진 오후 장사 현장에서는 ‘맛남 갓 김밥’과 ‘맛남 훈연 멸치 가락국수’가 찰떡궁합 메뉴로 손님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밀려드는 김밥 주문량에 당황한 김동준과 달리 양세형은 양손으로 웍질을 하고 김밥 세 줄을 동시에 써는 등 의연하게 대처하며 ‘선배 장사꾼(?)’다운 면모를 보였다.

그런가 하면 김희철은 오전 장사에 이어 오후 장사에서도 설거지까지 자처했다. 그는 “설거지가 요리보다 편하다”라며 점심시간에도 쉬지 않고 100여인분의 설거지를 묵묵히 해냈다. 심지어 장사가 끝난 직후에도 자리를 뜨지 않고 마무리까지 깔끔하게 끝냈다는 후문이다.

이날 오후 장사는 백종원이 심사숙고 끝에 개발한 훈연 멸치 가락국수의 첫 개시 현장이기에 더욱 큰 기대를 모은다. 사상 최초 휴게소가 아닌 여수공항에서 장사에 도전한 백종원,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은 과연 오후 장사까지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그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한편 SBS '맛남의 광장'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