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호근, 그가 무속인의 길 선택할 수 밖에 없었던 사연은?
상태바
배우 정호근, 그가 무속인의 길 선택할 수 밖에 없었던 사연은?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배우 정호근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최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연기자에서 무속인으로 변신하며 화제를 모았던 배우 정호근이 출연해 그동안 삶에 대해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는 정호근이 내림굿을 했던 당시를 회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정호근은 "집안 대대로 신령님을 모셨다. 그 줄기가 나한테까지 내려올 줄 몰랐다"고 밝히며 신내림을 7년간 피해왔다고 덧붙였다.

그 과정에서 이유없이 몸이 아프고 큰 딸과 막내 아들을 잃는 큰 고통을 앓았고 결국 정호근은 무속인의 길을 운명으로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4년차 무속인의 삶을 사는 정호근은 내림굿 당시 가족들의 반응을 밝혔다. 정호근은 떨어져 살고있던 아내 장윤선씨에게 "나 신 받았다. 내림굿 했다고 통보했다. 아내가 침묵하더니 제정신이냐고 묻더라"고 말했다.

이어 당시 상황에 대해 장윤선씨는 "많이 고민하고 편지도 여러번 썼고 이혼하겠다고도 했다"며 받았던 충격에 대해 회상했다.

아들 정동섭씨 또한 "처음엔 몰랐다가 주변에서 사람들이 손가락질하더라"라고 상처받았던 심경을 밝혔다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 감초 역할을 하며 안방극장을 종횡무진하던 배우 정호근. 지난 2015년 돌연 무속인이 되어 놀라움을 안겼다.

사실 그에게 무속 신앙은 낯선 대상이 아니었다. 유명 무속인이었던 할머니의 영향으로 어린 시절부터 자연스럽게 무속 신앙을 받아들였다. 하지만 스스로 무속인의 삶을 선택하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

이유 없이 몸이 아프고, 첫째 딸과 막내아들을 잃는 슬픔 속에서도 꿋꿋이 버텼지만 그는 결국 운명이라 생각하고 내림굿을 받았다. 그 결정적 이유는 바로 가족. 가족들을 다치게 하고 싶지 않다는 절박함이 두 번째 인생을 선택하게 만들었다.

정호근에게 있어 가족은 든든한 버팀목이다. 무속인의 길을 걷겠다는 선언에도 가족들은 변함없이 그를 믿어주었다. 16년째 기러기 아빠로 사는 정호근은 1년에 한 번 가족들을 만나고 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