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 귀경 정체 오후 3시께 최고 "어제보다 원활"
상태바
고속도 귀경 정체 오후 3시께 최고 "어제보다 원활"
오후 9∼10시 해소"평소 일요일 수준"
  • 연합
  • 승인 2020.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은 오전 9시께부터 전국 고속도로에서 서울 방향으로 정체가 시작돼 오후에 절정에 이르겠다. 도로 상황은 전날보다 원활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전 8시 30분 현재 주요 고속도로는 대부분 소통이 원활하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서울 방향 고속도로 정체가 오전 9∼10시부터 시작돼 오후 3∼4시 최대에 이르고, 오후 9∼10시께 해소될 것으로 예상했다.

 귀성 방향 고속도로는 일부 구간을 제외하고는 소통이 원활할 전망이다.

 도로공사는 "오후부터 일부 구간에서 귀경방향으로 혼잡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26일에 비해 원활하다"며 "평소 일요일 수준 정체가 발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로공사는 이날 전국 교통량을 총 356만대로 예상했다. 이 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29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2만대가 오갈 전망이다.

 승용차로 이날 오전 9시에 전국 주요 도시에서 출발해 서울 요금소까지 도착하는 데 걸리는 예상 시간은 부산 5시간, 울산 4시간 40분, 목포 4시간 10분(서서울 요금소 기준), 대구 3시간 50분, 광주 3시간 40분, 강릉 2시간 40분, 대전 1시간 40분이다.

 24∼26일 연휴 기간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됐지만, 연휴 마지막 날인 이날은 평소처럼 통행료가 부과된다.

 이날 전국에 비 또는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비나 눈이 내리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울 수 있어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