獻鳩(헌구)
상태바
獻鳩(헌구)
  • 기호일보
  • 승인 2020.01.28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獻鳩(헌구)/獻 바칠 헌/鳩 비둘기 구

한단의 백성이 정월 초하루 아침에 조나라 실권자 간자(簡子)에게 비둘기를 바쳤다. 간자가 크게 기뻐하며 후한 상을 내렸다. 객(客)이 물으니 간자가 말했다.

 "정월 초하루 아침에 방생(放生)을 하여 내가 은혜로운 사람임을 백성들에게 보여 주려 하오."

 "백성들은 그대가 방생을 하고자 하는 마음이 있음을 알고서 다투어 그것을 잡으려고 할 텐데 그러다가 죽이는 것도 많을 것입니다. 그대께서 진실로 방생을 하고자 한다면 백성들에게 금하여 잡지 못하게 하는 것이 더 낫습니다. 잡았다가가 다시 날려주면 은혜가 그 허물을 보상할 수 없을 것입니다."

 간자는 그 말을 받아들였다. 「열자(列子)」에 나온다.  <鹿鳴>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