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개별관광, 이산가족 한 풀 방안 되길
상태바
북한 개별관광, 이산가족 한 풀 방안 되길
  • 기호일보
  • 승인 2020.01.28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산가족 상봉 신청자 중 이산의 한을 품은 채 눈을 감은 사망자 수가 지난해 말 기준으로 8만 명을 넘어섰다는 안타까운 소식이다. 작년 한 해에만 3천400여 명이 상봉을 기다리다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통일부와 대한적십자사가 공동 운영하는 이산가족 정보통합시스템에 지난 1988년부터 지난해 12월 말까지 등록된 전체 상봉 신청자(13만3천370명) 중 약 60.5%에 해당하는 총 8만640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생존자는 5만2천730명(약 39.5%)에 지나지 않는다. 생존자 10명 중 4명이 채 안 남았다는 얘기다. 이런 가운데 새해 들어 정부가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북한 개별관광 추진 소식은 고무적이라 할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협력 방안의 하나로 ‘개별 관광’을 언급한 뒤 정부가 구체적 방식을 내놓으면서 실향민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통일부는 최근 비영리단체나 제3국 여행사를 통한 북한 개별관광 추진 의사를 밝히면서 이산 가족의 북한 고향 방문이 우선 순위가 될 수 있으며 비용 지원을 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의 이런 움직임은 북미 비핵화 협상 교착 상태의 장기화에 따라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한 적극적이고 구체적 실천 방안과 의지를 드러냄으로써 독자적 공간을 확보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궁극적으로 남북 관계 개선을 통해 북미 교착 상태를 타개하고 비핵화 협상을 견인하겠다는 구상이자 의지의 표현이기도 한 것이다. 하지만 정부의 구상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북한이 이에 호응해야 하고, 관광객의 안전이 담보돼야 하며, 나아가 미국 및 유엔의 이해와 협조가 전제돼야 하는 등 넘어야 할 산들이 많다. 특히 북한이 남한과 대화에 전혀 응할 기미가 없고 비난 수위를 높이는 현재 상황을 감안하면 결실을 맺기가 더더욱 어려운 상황이다. 그렇다고 마냥 북미 간 관계 회복만을 기다릴 수도 없는 노릇이다. 남북 관계 돌파구를 찾아내기 위한 노력은 계속돼야 한다. 

 이산가족들은 이번 설명절도 임진각 망배단에서 그리움을 달랬다. 이산가족들에게 남은 시간이 그리 많지 않다. 북한 지역 개별 관광이 이산가족들의 한을 풀어줄 또 하나의 방안이 되길 기대해 본다. 북한 당국도 이들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헤아린다면 남한의 관광 추진 방안을 전향적으로 검토하고 조속히 호응해야 할 것이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