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번째 확진자도 입국 때 증상 없었다
상태바
네 번째 확진자도 입국 때 증상 없었다
우한 폐렴 세 번째 환자 이어 공항 검역 통과
  • 박종대 기자
  • 승인 2020.01.28
  • 18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27일 성남 분당서울대병원의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 앞에 의심환자를 태우고 온 지방자치단체 보건소 차량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27일 성남 분당서울대병원의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 앞에 의심환자를 태우고 온 지방자치단체 보건소 차량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의 세 번째, 네 번째 확진자가 경기도내에서 연달아 발생하면서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특히 이들은 모두 무증상 감염자로, 제대로 검역망에서 걸러지지 않아 감염병 관리체계에 구멍이 뚫렸다는 지적마저 나오고 있다.

27일 질병관리본부와 경기도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에 방문했다가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 국내 네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로 확진됐다. 평택에 거주하는 이 환자가 조사 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에 격리된 건 26일이다. 20일 입국 후 7일째, 21일 감기 증상이 나타난 후 6일째 만이다. 이 환자는 20일 입국 후 21일 감기, 25일 고열로 2차례 병원을 방문했는데도 불구하고 걸러지지 않았다. 26일 근육통이 악화돼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폐렴 진단을 받고 조사 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다. 같은 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분당서울대병원으로 격리돼 검사를 받았으며, 27일 검사 결과 확진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질본)는 환자의 이동 동선 등을 따라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앞서 같은 날 우한에서 입국한 54세 한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확진된 바 있다. 이 환자는 입국 당시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았으나 22일부터 열감과 오한 등 몸살기를 느껴 해열제를 복용했고 증상이 나아졌다. 25일부터 간헐적 기침과 가래 증상이 발생하면서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신고됐으며, 보건당국은 보건소 1차 조사 결과를 토대로 해당 환자를 조사 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했다.

고양 명지병원에 격리된 이 환자는 26일 확진 판정이 나왔다. 질본은 A씨가 설명한 동선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접촉한 사람을 총 74명으로 파악했다. 이 가운데 1명(호텔 종사자)이 증상을 보여 격리하고 검사를 시행했으나 음성으로 확인됐다. 문제는 이 환자가 귀국 이후 이틀간 지역사회에서 외출하는 등 외부 활동에 참여한 것으로 파악돼 감염 확산이 우려된다는 점이다.

지자체는 검역체계를 강화하고 있다. 고양시는 지역에서 ‘우한 폐렴’ 세 번째 확진자가 발생하자 비상대책본부를 이재준 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해 24시간 대처에 나서기로 했다.

경기도 역시 심층 역학조사 상황실을 운영하고 경찰에 인력 파견을 요청하는 등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위한 대응을 강화했다. 이와 함께 설 연휴가 끝난 직후 ‘메르스 사태’를 경험한 감염내과 의료진, 예방의학의, 역학조사관, 격리병상 운영 병원, 감염병 관리지원단, 보건소 관계자 등과 지역사회 대응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질본 관계자는 "중국에서 발생 지역이 확대되면서 중국 입국자를 통한 국내 유입 환자가 증가할 것으로 본다"며 "국내 유입 환자가 지역사회에 바이러스를 전파하지 않도록 최대한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고양=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평택=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주원 2020-01-29 10:07:15
유익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