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유아숲체험원·명상숲 사업비 ‘어쩌나’
상태바
시, 유아숲체험원·명상숲 사업비 ‘어쩌나’
균특사업 지방 이양에 국비 끊겨 수십억 비용 시가 직접 부담해야 시 "사업 차질 없도록 방안 마련"
  • 조현경 기자
  • 승인 2020.01.28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유아숲체험원과 명상숲 조성과 관련해 올해부터 국비 지원이 끊겼다.

균형발전특별회계(균특) 사업이 지방으로 대거 이양되면서 국비 지원이 중단돼 수십억 원의 사업비를 시가 자체적으로 확보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27일 인천시에 따르면 지역 공원녹지를 활성화하기 위해 유아숲체험원과 명상숲 등 도시숲을 집중적으로 조성하고 있다.

유아숲체험원은 산과 수목원, 공원 등에 조성되며 유아가 숲에서 마음껏 뛰어놀고 오감을 통해 자연과 교감하며 숲의 다양한 기능을 체험하는 시설이다. 시는 지난해 6곳에 이어 올해 7곳, 2021년 10곳, 2022년 25곳 등 유아숲체험원을 4년간 총 48곳에 조성할 방침이다.

유아숲체험원 사업비 분담 비율은 당초 국비 50%, 시비 15%, 군·구비 35%였으나 균특사업 지방 이양으로 올해부터 국비 지원이 중단돼 시비 65%, 군·구비 35%로 조정됐다. 유아숲체험원은 올해 10억9천500만 원을 포함해 2021년 14억8천만 원, 2022년 37억 원 등 62억7천500만 원을 시와 군·구가 자체 예산으로 마련해야 한다.

명상숲은 지역 초·중·고등학교 공간 일부를 활용해 숲을 조성함으로써 쾌적한 학교생활 환경과 아름다운 경관을 제공한다. 시는 지난해 4곳에 이어 올해 14곳, 2021년 2곳, 2022년 2곳 등 명상숲을 4년간 총 22곳에 조성할 계획이다.

당초 명상숲 사업비 분담 비율은 국비 50%, 시비 25%, 군·구비 25%였으나 같은 이유로 올해부터 국비 지원이 중단돼 시비 75%, 군·구비 25%로 조정됐다. 명상숲은 1곳당 6천만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올해 명상숲 14곳에 들어가는 8억4천만 원을 포함해 2022년까지 필요한 총 사업비는 10억8천만 원이다.

단, 정부가 균특사업 지방 이양에 따라 해당 사업이 차질을 빚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향후 3년간 일정 부분을 보전해 주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유아숲체험원과 명상숲은 시민들의 휴식공간이자 야외 환경교육의 장으로 지속 추진해야 하는 사업"이라며 "정부가 3년간 일부 보전해 준다고는 하나 규모가 얼마나 될지 몰라 앞으로 자체적으로 사업비를 감당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사업이 중단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