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도서관, 역사왜곡 ‘반일종족주의’ 소장 도서 중 제외 결정
상태바
광명시도서관, 역사왜곡 ‘반일종족주의’ 소장 도서 중 제외 결정
  • 김영훈 기자
  • 승인 2020.01.29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는 광명시도서관의 소장 도서 중 일제강점기 일본군의 범죄를 정당화해 논란이 된 책 「반일종족주의」를 장서 구성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했다고 28일 밝혔다.

광명시도서관 관계자는 "「반일종족주의」는 위안부와 일제 징용의 강제성을 부인하고, 심지어 독도마저 대한민국 영토라는 증거가 없다는 내용의 친일·역사 왜곡 논란을 불러일으킨 도서"라며 "일본 정부의 위안부 피해 사과 문제가 불거지고, 지난해 3·1운동 100주년 기념 등 국가적인 역사 조명의 시점에서 올바른 역사 필요성이 재차 강조됨에 따라 「반일종족주의」를 장서 구성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광명시도서관은 「반일종족주의」를 포함해 역사 왜곡으로 논란의 여지가 있는 도서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 해당 12종 도서의 열람 및 대출을 제한하고 장서 구성에서 제외할 계획이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