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슈퍼전파자가 우려된다
상태바
우한폐렴 슈퍼전파자가 우려된다
  • 기호일보
  • 승인 2020.01.29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폐렴’의 세 번째, 네 번째 확진자가 경기도내에서 연달아 발생하면서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특히 이들은 모두 무증상 감염자로, 제대로 검역망에서 걸러지지 않아 감염병 관리체계에 구멍이 뚫렸다는 지적마저 나오고 있다. 27일 질병관리본부와 경기도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방문했다가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 국내 네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로 확진됐다. 평택에 거주하는 이 환자가 조사 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돼 국가지정 입원치료 병상에 격리된 건 입국 후 7일째인 26일이다. 앞서 같은 날 우한에서 입국한 54세 한국인 남성은 입국 당시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았으나 26일 확진 판정이 나왔다.

문제는 입국 이틀 안에 격리조치와 확진 판정을 받은 첫 번째와 두 번째 환자와 달리 세 번째와 네 번째 환자는 입국 5일이 넘게 서울·고양 등 수도권 일대를 돌아다녀 접촉에 의한 감염 확산이 우려된다는 점이다. 중국 보건 당국 발표에 따르면 우한폐렴이 발열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기 이전인 잠복기에도 전염을 일으킨다고 한다. 

만약 그렇다면 검열 과정에서 발열증상이 있는 사람을 찾아내고 격리시키는 현재의 방역시스템으로는 한계가 있다. 다만 국내 감염병 전문가들은 잠복기 감염이 의학적으로 "타당성이 낮다"고 한다. 환자 역학조사가 잘못됐을 것이라는 지적이지만 만약의 사태를 염두에 두고 철저한 대비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지난 2015년 수십 명의 사망자를 낸 메르스 사태 당시에 2차, 3차 감염으로 확산된 경험도 있지 않은가.

중국이 우한을 봉쇄하기 이전에 우한을 빠져나간 사람이 500만 명이고 이 중 6천여 명이 한국으로 향했다고 한다. 우한에 체류했거나 여행한 사람 상당수가 이미 국내로 들어와 있을 가능성이 크고, 이들 중에 추가 발병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더욱이 중국에서 발생 지역이 확대되고 있어 중국 입국자를 통한 국내 유입 환자 증가가 예상되는 만큼, 이들이 지역사회에 바이러스를 전파하지 않도록 최대한 차단에 나서야 한다. 방역당국은 우한폐렴 관련 정보를 국민에게 정확하게 전달해 혼란을 불식시키고, 최악의 상황까지 염두에 두고 대처에 나서주기 바란다. 아울러 경기도와 지자체는 검역체계 강화와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위한 대응 강화를 서둘러주기 바란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